아키라 오토바이를 재해석하다

아키라 오토바이를 재해석하다 애니 아키라(AKIRA)에 등장하는 오토바이, 다들 기억하실 겁니다. 1988년 영화라고는 믿기지 않을, 지금봐도 잘 빠진 디자인을 가졌으니까요. 게다가 워낙 애니 속에서 멋있게 등장해서, 영화 줄거리는 잊어도 오토바이는 잊기 어려울 정도였죠(제가 그랬습니다. 무려 극장에서 아키라를 봐놓고, 내용은 기억 안나네요...). 이번에 그 오토바이가, 다시 디자인 됐습니다. 옛 디자인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멋있네요. 디자이너는 소니 산타모니카 스튜디오의 대만 출신 컨셉 아티스트 라이언 홍. 마치 이런 오토바이라면 진짜 팔듯한 정도의 완성도를 보여줍니다. 이 작업 애니메이션에 대한 찬사이자, 바이크를 현대적 관점으로 재해석하는 작업이라고 합니다. 전체 구조를 공기역학적으로

혼다와 야마하의 엔진싸움(1부)

혼다와 야마하의 엔진 싸움은 모터싸이클로 부터 시작됐다. 애시당초 혼다는 야마하보다 빠르게 모터싸이클을 만들기 시작했고 1958년 전설적인 커브(귀브-_-ㅋ)를 생산하여 세계적으로 1억대를 넘게 판매했다.(현재 진행형이다.) 혼다의 커브가 국내에 돌아다니는 대림 씨티백의 원조라 할 수 있다. 씨티백은 혼다의 라이센스를 받아서 우리나라 대림-혼다에서 생산한 언더본 모터싸이클로 매우 효율적인 엔진 유닛과 섀시를 가지고 있었다. 씨티백의 전설은 사실 말 안해도 워낙 유명하기도 하고.. 가까운 예로 썰을 풀어보자면 나는 커브를 타본적이 없지만 아는 분의 소개로 대림 씨티에이스를 구입하여 타봤다. 그 당시 씨티에이스의 파워와 연비는 정말이지.. 충격과 공포 수준이었다. 연

"이터널스" 셀레스티얼 컨셉아트들 입니다.

"이터널스" 셀레스티얼 컨셉아트들 입니다. 이 작품은 개인적으로는 기대작이라기 보다는, 정말 궁금한 작품쪽에 더 가까운 편입니다. 워낙에 많은 이야기가 있는 작품이긴 해서 말이죠. 이 이미지들은 더 사람 궁금하게 만들긴 합니다.

게임에서도 아키라, 영상에서도 아키라

게임에서도 아키라, 영상에서도 아키라 얼마 전에 오랜만에 나온 버추어 파이터 신작에서 아키라에게 농락당하고 있다는 포스팅을 했는데, 오늘은 그 아키라 대신 이 아키라 삼매경입니다. 아직 프리 오더 및 정식 발매 일정은 고지되지 않았지만, 현재 한창 리뷰차 보는 중인 (국내 정식 발매용)아키라 4K UltraHD Blu-ray 샘플 디스크. 리뷰차 맡은 것이긴 합니다만 얘는 디스크 스펙도 그렇고, 제작사에서 여러 기기 전수 재생 테스트를 더불어 의뢰해서... 마침 지금 TV판 등 별도 작품 검토하는 게 없기도 하니, 이 아키라 UBD는 어제오늘 이틀 정도에 걸쳐 소지 기기 5대에서 계속 전체 재생 테스트하고 있었네요. 그 말은 이 2시간 짜리 극장판 애니메이션(및 한국어 자막 상태 점검)을 이틀에 걸쳐 5회 보고 있었다는 이야기지만,

세 번 접는 스마트폰 넨도 슬라이드폰(컨셉 디자인)

세 번 접는 스마트폰 넨도 슬라이드폰(컨셉 디자인) 2020년 12월에 열린 중국 국제 산업 디자인 엑스포에서 선보인, 신박한 디자인이 있습니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OPPO에서 일본 산업 디자인 스튜디오 넨도와 함께 작업한, 슬라이드 폰입니다. 무려 세 번 접을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이죠. 아, 실 제품은 아니고, 컨셉 디자인입니다. 접으면 신용카드 크기이지만, 단계별로 하나씩 펼치면, 해당 스크린 사이즈에 어울리는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습니다. 1단 변신해서 정사각형 화면이 나오면 시계 같은 걸 볼 수 있고, 2단 변신해 일반 스마트폰 크기 화면이 나오면, 셀카 등을 찍을 수 있습니다. 3단 변신해 완전히 펼치면, 노치나 펀치홀 같은 지저분한 구석이 전혀 없는, 깔끔한 와이드 스마트폰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