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겐페이 전쟁 (源平合戦,1994)

[DOS] 겐페이 전쟁 (源平合戦,1994) 1994년에 'コーエー(코에이)'에서 PC9801, MS-DOS V용으로 만든 일본 역사 시뮬레이션 게임. 코에이의 역사 시뮬레이션 중에서 콘솔로 전혀 이식되지 않은 작품군 중 하나로, 초기판은 1994년에 발매됐고 이후 2004년에 발매한 ‘코에이 25주년 기념팩 Vol.4’에 수록, 2005년에 발매한 ‘코에이 스테디셀러 시리즈’로 단품 발매됐다. 내용은 12세기 일본 헤이안 시대 말엽, 원평쟁란을 배경으로 삼아 ‘세이와 겐지’, ‘간무 헤이시’, ‘오슈 후지와라’ 등의 3대 무가 세력이 전쟁을 벌이는 이야기다. 게임 내 진영은 크게 ‘세이와 겐지’, ‘간무 헤이시’, ‘오슈 후지와라’의 3대 무가 세력으로 나뉘어져 있고, 그 이외의 세력은 호족으로서 플레이어가 조종할 수 없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을 보고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을 보고 추석은 자고로 코로나 이전에는 가족들과 코메디를 보든 액션을 보든 영화를 즐겁게 보는 것이 일상이었던 것 같은데.. 이번 추석은 뭐랄까 코로나로 그냥 후다닥 지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막상 아쉬운것이 있어서 정말 사람이 없는 영화를 골라서 보기로 했는데. 덕분에.. 이정현, 김성오가 주연으로 나오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을 보게 되었다. 정말 사람이 없을것이야... 그래 설마 누군가 볼까.. 시실리 뭐냐 그것을 찍었던 감독으로 기억하는데.. 정말 이 영화를 볼까? 아니나 다를까.. 집에서 나간것이 겨우 이 영화 하나를 보러 나간 것 이외에는 없었던 것 같다. 정말 이런 것은 너무나 잘 맞는지.. 아 뭔가 웃겨주려 했던 것 같은데.. 아직 감독은 시실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았고, 연기력이

임파서블 크리쳐스 오프닝

넥슨이 유통을 맡았던 임파서블 크리쳐스입니다.넥슨이 제대로 홍보 안해서 묻혀버린 비운의 작품이기도 하지요.동물을 조합해 유닛을 만드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바이올렛 에버가든: 영원과 자동수기인형 (2019) / 후지타 하루카

출처: Reddit 귀족 여학교에서 공부 중인 이사벨라 요크의 교육을 돕고 시중을 들기 위해 고용된 [바이올렛 에버가든](이시카와 유이)은 자신을 좋게 보지 않는 이사벨라와 조금씩 친해진다. 교육을 도우며 마음을 열게 된 이사벨라는 자신의 진짜 이름과 신분의 뒷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갑자기 신분이 바뀌어 정략 결혼을 위해 기숙학교에 들어간 소녀를 돕는 과정에서 과거사와 인연이 엮인 다른 소녀를 만나는 [바이올렛 에버가든]의 에피소드를 담은 소품. 스팀펑크를 무대로 전쟁 후 SF라는 독특한 소재를 담은 원작을 정략결혼에 장래를 빼앗긴 대신 돈을 얻은 소녀의 이야기와 엮었다. 원작부터가 복합 장르물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이번 극장판 역시 익숙한 이야기를 세계관 안으로 다듬었다. 예를 들면 [바이올렛 에버

미드웨이 (2019) / 롤랜드 에머리히

출처: IMP Awards 해상 훈련 중에 일본군의 진주만 기습을 겪은 딕(에드 스크레인)은 재편한 함대에 파일럿으로 소속되어 반격에 나선다. 상징적인 도꾜 폭격을 위해 둘리틀 소령(아론 애커하트)이 특공대를 이끌고 나선 후, 해군 총사령관 니미츠 제독(우디 해럴슨)의 지휘 아래 정보 장교 레이튼(패트릭 윌슨)이 결정적인 첩보를 얻어낸다. 작전이 결정되고 미해군은 [미드웨이]에서 일본군을 유인해 공격하기로 결정한다. 진주만 공습 후 반격 작전을 입안하고 [미드웨이] 해전에서 대승을 거두기 까지를 다룬 전쟁 영화. 비슷한 소재를 다뤘던 [도라도라도라][진주만]보다 긴 시간을 다루는 편인데, 전쟁 그 자체와 참여한 군인들의 모습에 집중하는 까닭에 수많은 등장인물이 나서는 데도 불구하고 놀랍도록 서사가 안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