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드라마의 제왕

드라마의 제왕, 진정 제왕이 못된 이유

드라마의 제왕, 진정 제왕이 못된 이유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은 그 제목의 의미처럼 드라마 제작 현장을 날것 그대로 담아내는 현실감과 풍자성으로 론칭 때부터 화제가 된 드라마였다. 그만의 아우라를 갖춘 배우 김명민이 출연하면서 화제. 전작들에 이어서 카리스마 좋게 종횡무진 활약하는 제작사 대표 '앤서니 킴'으로 열연을 펼쳤지만.. 그는 실제 제왕이 되지 못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주연배우 김명민과 신인작가 역에 정려원 때문인가? 아니다. 이 드라마에서 배우들 캐릭터나 연기 조합은 꽤 좋다. '경성의 아침'을 위해서 달리는 두 배우 최시원과 오지은의 티격태격 앙상블도 좋은 편. 하지만 이 드라마의 문제는 바로 내용 전개에 있다 할 수 있다. 무슨 미션 과제처럼 부여하듯 드라마 제작 현장의 에피소드를 전달하는 느낌으로

2012년 영화일기-11월(섬 웨어~캠페인)

2012년 영화일기-11월(섬 웨어~캠페인) 2012년 11월 겨울 방학 시즌이 다가오고 있어 굵직한 대작들 시사회와 헐리우드 스타 내한 행사로 풍성했다. 게다 대선을 앞두고 투표권을 행사할 국민이라면 보고 알아야 할 시사성 강한 작품들도 대거 개봉을 하고 있어 조만간 볼 예정이다. 암튼 한 해가 이렇게 휙하고 빨리 가버리고 있다는 게 새삼 또 가슴 아프다. 그래도 절망적인 현실을 조금은 잊게하는 작은 행운을 즐길 수 있었던 한 달이었다. 지인과 제자 초대로 좋은 음악회를 감상하였고, 특히 랑랑의 수원시립교향악단과의 협연 연주회 전 마지막 리허설인 '드레스 리허설'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정말 감동이었다. 내 옆으로 지나가며 눈인사를 나누기도 했는데, 이 이야기는 차차.... (영화관에서 본 영화 12편, 나머지 드라마 시리즈를 한

[주절주절] 드라마의 제왕처럼 꼭 드라마 만들어야되요?

[주절주절] 드라마의 제왕처럼 꼭 드라마 만들.. <드라마의 제왕>. 잘 보고 있어요. 김명민의 귀환도 좋고, 정려원의 매력을 발견한 것도 좋고, 최시원이 꽤 괜찮은 연기자가 됐다라는 점도 좋아요. 그러니까 아주 재미있게 보고 있어요. 하지만 드라마 한편 만드는데 이야기를 정말 급박하게, 거의 스릴러 수준으로 긴박하게 끌고 나가는 것 같아요. 그래서 궁금한 게 생

드라마의 제왕 - 무언가 실수

드라마의 제왕 - 무언가 실수 드라마 '싸인'의 장항준 작가의 차기작 드라마의 제왕이 어제로 4회차를 맞았다. 싸인 때부터 느꼈던 거지만 남자 작가라서 그런지 여성적 상상력이 군데군데 빈 감이 느껴진다. 겨우 4회차 방송 분인데도 방송 내내 왜 저러지? 하는 생각 하느라 집중을 못했다. 복선을 여러 개 깔았으면 모두 정리를 해주면서 넘어가야 할 것이고, 무언가 납득할 만한 개연성이 있어야 하는데 아직 뒤에 나오지 않은 내용을 배제한다 하더라도 어제는! 너무! 짜증났다! 1. 앤서니 김(김명민)은 일본 쪽 투자금이 확인된 통장이 없으면 편성 확인서를 못 써준다는 방송국과 편성 확인서가 없으면 투자금을 못 보내 준다는 일본 측 사이에서 갈등을 겪게 되는데, 갑자기 앤서니가 국장이 원하는 건 그게 아니야!! 하며 뇌물을 준비한다. 뇌물

<드라마의 제왕> 리뷰 - 드라마에 대한 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리뷰 - 드라마에 대한 드라마 생방이나 다름없는 드라마 제작의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수법은 이미 <그들이 사는 세상>(이하 그사세)에서 익히 보아온 것이다. 쪽대본에 따라 급하게 찍은 테이프는 퀵서비스로 이송된다. 차이가 있다면 사고로 인해 퀵서비스에 이어 테이프를 받아 가는 사람이 조연출에서 제작자인 앤서니킴(김명민 役)으로 바뀐 것뿐이다. 동일한 방식으로 시작된 이 ‘드라마에 대한 드라마’가 겨냥하고 있는 건 무엇일까? 두 드라마간의 보다 섬세한 대조는 이 질문에 조금이나마 답을 내놓을 수 있게 한다.<그사세>가 연출자에 초점을 맞춘 이야기였다면 <드라마의 제왕>은 제작자, 혹은 제작 자체에 무게를 둔 모습을 보여줬다. 초점화된 대상이 다르기에 이야기를 추동하는 요소도 다르다. <그사세>

드라마의 제왕, '김명민'에 의한 드라마의 비지니스

드라마의 제왕, '김명민'에 의한 드라마의 비지니스 베일을 벗은 새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이 어제(5일) 첫 방송 됐다. '신의' 후속극으로 방송 전부터 여러차례 홍보가 돼면서 기대가 컸던 게 사실. 특히 공전에 히트쳤던 '하얀거탑'의 장준혁과 '베토벤바이러스'의 강마에 캐릭터에 이어서 4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김명민이었기에 더욱 그랬다. 이른바 '명민본좌'의 연기력은 녹슬치 않게 첫회부터 그만의 색깔을 확실히 보여주며 주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오프닝은 자신이 세운 '제국프로덕션'의 피알과 자뻑스럽게 한류의 중심이 된 한국 드라마계의 흥행보증수표임을 기세좋게 과시. 그 특유의 독설연기가 빛을 발하며 첫회부터 스피드하게 전개돼 눈길을 끌었으니, 그가 바로 '드라마의 제왕'이다. 제목부터가 모든 드라마를 접수하겠다는 기세로 나서며

드라마의 제왕 기대된다

드라마의 제왕 기대된다 방송일 2012.11.05. 줄거리 드라마는 무조건 돈이 되어야 한다는 베테랑 외주 제작사 대표와 드라마는 '인간애'라고 주장하는 신인 작가, 타협을 모르는 국내 톱스타 배우가 만나 펼치는 드라마 제작기를 코미디 풍으로 그린 드라마 기대 수준 낮은 드라마는 참아도, 돈 안 되는 드라마는 절대 참을 수 없는 외주제작사 대표 우려 '드라마는 인간애'라고 외치는 보조작가 신기하다. 영화를 골라주는 매니저와 드라마를 골라주는 매니저가 다른 사람인가? 아니면 영화에 나오는 김명민과 드라마에 나오는 김명민이 다른 사람인가? 영화에 나오는 김명민과 드라마에 나오는 김명민은 정말 딴 사람같다. 솔까말 영화에 나오는 김명민은 좀 바보같다. 처음엔 안 그랬는데 뭐랄까 점점 웃겨지는 경향이 있다. 반면에 드라마에 나오

10월 새 드라마, 마의·울랄라부부·대풍수·드라마의 제왕

10월 새 드라마, 마의·울랄라부부·대풍수·드.. 기존 드라마가 끝나면 새로운 드라마가 바통을 이어가듯 10월부터는 새로운 드라마들이 대거 론칭돼 주목을 끌고 있다. 평일 밤 시간대를 점령하는 이른바 황금타임 호우 10시 타임의 드라마들이 그것인데..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공중파마다 기세좋게 나선 드라마들이 있어 이 시간대 드라마 팬으로써 간단히 정리해 본다. 가족형 위주의 주말극 드라마 보다는 센스있고 재밌는 드라마 장르로써 다가오는데.. 특히나 이번에도 사극 2편이 편성돼 눈길을 끈다. 수년 전부터 지속된 사극열풍은 식을 줄 모르니 그 첫번째가 <마의>다. 월화극의 강자 <골든타임>이 인기리에 종영되는 순간, 시즌2 도입을 검토하며 3회 연장하는 팬서비스를 단행해 끝났다. 그리고 날짜 좋게도 후속극 <마의>는 10월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8.36-4-gf56f529
  • 시가총액: 73,475,700
    • 게임 : $22,909,900.00
    • 영화 : $19,024,800.00
    • 에니메이션 : $10,983,300.00
    • 여행 : $7,443,200.00
    • 방송연예 : $6,139,800.00
    • 스포츠 : $5,984,900.00
    • IT : $887,900.00
    • 자동차 : $61,400.00
    • 쇼핑 : $35,700.00
인기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