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드림웍스

보스 베이비

보스 베이비 [블루레이] 보스 베이비 3D+2D + 초도한정 오링케이스 (The Boss Baby 3D+2D LE, 2disc) 다른 회사로 넘어가면서 간만에 발매된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타이틀 보스베이비 입니다.아기 주식회사의 간부인 아기는 주인공의 집에 특수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배정받고 그집 유일한 아들이었던 팀은 빼앗겨버린 사랑을 다시 되찾기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합니다. 아기들이 사라질 지도 모르는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보스베이비와 팀은 거대한 악의 음모로부터 세상을 구할 수 있을까요? 이 작품을 보다보면 아기들이 줄어드는 현실을 반영하는 것 같아 현실감 있는 설정이라고 느껴졌습니다. 특히 장남의 관심을 뺏어가는 동생과의 관계는 더더욱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더욱 공감하리라 느껴집니다.이 블루레이는

드래곤 길들이기 3

드래곤 길들이기 3 시리즈 영화의 가장 바람직한 길은 1편보다 2편이 낫고, 그 2편보다 3편이 나은 경우일 거다. 넘버링이 계속 될수록 퀄리티가 상승하는 거지. 상승까진 못하더라도 유지 정도만 한다면야 그것도 괜찮을 거고. 근데 막말로, 이전 작들이 구렸는데 마지막 한 방을 훌륭하게 때려서 시리즈 전체의 퀄리티가 상승하는 것처럼 착각하게 하는 시리즈들도 있다. MCU의 <토르> 시리즈라던가, 아니면 <로건>으로 훌륭하게 끝을 맺은 휴 잭맨의 3부작이라던가. 그야말로 사두용미의 모범적인 예. 그럼 반대로, 시리즈 영화가 걸을 수 있는 가장 바람직하지 못한 길은 무엇일까. 더 말할 필요도 없이 시리즈가 지속 될수록 퀄리티가 계속 하강하는 경우겠지. 불행하게도 이번엔 이 시리즈가 그 불명예를 받게 되었다.

드래곤 길들이기3 - 하여튼 드래곤들은 귀여웠어

드래곤 길들이기3 - 하여튼 드래곤들은 귀여웠어 개인적으로는 2편이 많이 실망스러웠지만 그래도 3편을 보는데 고민하진 않았습니다. 이 시리즈는 장점이 뚜렷한 시리즈니까요. 영화관에서 드래곤의 귀여움, 드래곤의 비행감을 즐길 수 있는 시리즈가 이것 말고는 없고 그것만으로도 보러 갈 이유는 충분했습니다. 스토리는 지리멸렬합니다. 2편은 너무 여러 가지를 하려다가 중심이 되어야 할 부분이 와르르 무너진 격이었다면, 3편의 스토리는 그냥 최소한의 논리조차 실종되어 있어요. 어떤 사건을 일으키기 위해서 스토리를 거기다 끼워맞추는 느낌이 해도해도 너무한 수준입니다. 세상에. 지도자라는 놈이 암살자가 자신을 노린다는 이유로 수백년 동안 잘 살아왔던 터전을 버리고 있는지 없는지도 모를 이상향을 향해 무작정 사람들을 끌고 떠나버린다고요. 대략 정신이

[보스 베이비] 가볍게 볼만했던 애니메이션

감독 : 톰 맥그라스출연 : 알렉 볼드윈드림웍스에서 제작한 애니메이션<보스 베이비>이 영화를 개봉첫날 오후에 자막판으로봤습니다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겠습니다<보스 베이비;가볍게 볼만한 애니메이션>드림웍스에서 제작한 애니메이션<보스 베이비>이 영화를 개봉첫날 오후에 자막판으로 봤습니다드림웍스에서 제작했다는 것이 눈길을 끌게 해준가운데 영화를 보니 가볍게 볼만했다는 것을 알수있게 해주었습니다.영화는 탐에게 어느날 굴러들어온 아기 동생이 온가운데 그 사랑을 빼앗기며 시작하는 가운데그 아기 동생의 진짜 정체가 드러나는 모습과그 이후의 이야기를 보여줍니다나름 설정은 신선했다는 생각을 하게 해준 가운데아기가 시크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을 잘 보여

사이코너츠

사이코너츠 사람의 정신속으로 들어가 모험을 펼친다는 내용의 게임입니다. 전체적으로 상당히 하드코어한 게임입니다. 정확히는 유저가 플레이하는 부분에서의 하드코어함 뿐아니라, 게임 디자인적으로도 상당히 하드합니다. 특히 추상적인 테마를 게임 디자인으로 이야기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상당히 어려운 일을 해낸 부분이 있습니다. 사람의 정신을 다룬다는 점에서 심오할 듯 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게임은 의외로 밝습니다. 드림웍스 애니메이션을 떠올리시면 편할 겁니다. [슈렉]이나 [몬스터 대 에일리언]처럼 아기자기하지만 블랙코미디스런 면이 다소 섞여있고, 거기에 참신한 아이디어도 가미된 겁니다. 한편으로, 황당하고 과격하지만 유쾌한 설정을 게임플레이에 녹여낸 점이 특징이 되기도 합니다. 게임 플레이의 클리셰와 그를

레디 플레이어 원 - 괴물과 싸운 소년이 괴물이 되다

레디 플레이어 원 - 괴물과 싸운 소년이 괴물이 되다 일반 상영관에서 보고 왔습니다. 그리고 좀 후회했어요. 대형관에서 보면 더 좋았을 영화더군요. 예고편 보고 스펙터클한 볼거리를 기대 안했는데, 실제로 보니 꽤 볼만한 장면들이 많더라고요. 시각적인 면에서는 그렇게 놀라운 기술력을 느끼게 하는 부분은 없습니다. 전체적으로는 일반 블록버스터와 애니메이션이 반반씩 섞여있는 것 같은 느낌이고요. 2D 애니메이션 말고 픽사나 드림웍스가 만드는 CG 애니메이션 말이죠. 그리고 이건 전혀 어색하지 않습니다. 이야기의 주 무대는 가상현실 게임 오아시스니까요. 오아시스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굳이 실사와 이질감 없이 섞여들도록 만들 필요가 없지요. 처음 정보가 공개됐을 때부터 모두가 알았습니다. 이건 스필버그 옹의 덕심 폭발 프로젝트라고. 그리고 스필버

[보스 베이비] 알렉 볼드윈 최고!

[보스 베이비] 알렉 볼드윈 최고! 별 기대하지 않고 봤는데 꽤 유쾌했던 보스 베이비입니다. 특히 보스 베이비의 목소리에 알렉 볼드윈이라닠ㅋㅋㅋ 그것 하나만으로도 볼만하더군요. 게다가 상대역의 프랜시스에 스티브 부세미라닠ㅋㅋ 내용도 드림웍스답게 비꼰 부분이 있어 어른들도 같이 보기 좋을 듯~ 벌써 2편 제작 이야기가 나오던데 기대됩니다. 제스쳐도 그렇고 정말ㅋㅋ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형제 간의 이야기도 적절하게 잘 넣었는데다 베이비 회사의 존재는 정말ㅋㅋ 게다가 개에 밀린다는 설정도 현실반영적이라 좋더군요. 제일 좋았던건 처음부터 나왔던 상상부분으로 아무래도 그런 상상을 많이 하고 놀았어서인지 구현을 참 잘한~ 알렉 볼드윈과의 연계도 괜찮아 찾아보니 마다가스카르의 펭귄을 연출한

<트롤> 눈과 귀가 행복한 뮤지컬 애니메이션

<트롤> 눈과 귀가 행복한 뮤지컬 애니메이션 <슈렉>, <쿵푸팬더>를 잇는 드림워스 새 뮤직컬 애니메이션 <트롤>을 지인과 감상하고 왔다. 이번 그래미어워즈에서 수상한 주제가를 비롯해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음악감독과 목소리 연기를 멋지게 소화하였고 <피치 퍼펙트>로 가창력을 각인시킨 안나 켄드릭의 똑 떨어지는 노래와 더빙까지 음악적으로 어른들이 감상하기에도 매우 훌륭한 뮤지컬 작품이었다. ​게다 <모아나>에서도 느낀 점이지만 요즘 애니메이션의 진화된 기술력이 확연히 드러나는 살아있는 인형 연기와 같은 사실적 질감과 사랑스럽기 짝이 없는 선명하고 황홀한 컬러들의 대향연이 스크린 가득 채워져 눈과 귀가 즐겁지 않을 수 없었다. ​오래된 명팝을 비롯해 다양한 쟝르에 걸친 멋지고 웅장한 노래들과 배경

[트롤] 드림웍스의 추락

[트롤] 드림웍스의 추락 시사회로 봤던 트롤입니다. 오프닝까지는 괜찮았지만 너무 스토리가 단순한데 그렇다고 아동타겟 스토리는 아니어서 포지션이 애매하네요. 옛노래들로 흥겹고 독특한 질감으로 재밌긴 하지만...... 민폐 캔디형 캐릭터와 평면적인 스토리가...ㅠㅠ 차라리 버겐 갈등 구조를 늘리면 좋았을텐데 싶기도 합니다. 드림웍스가 최근 별로 좋아보이지 않는게 참 아쉽네요. 쌍두마차까지는 아니더라도 독주가 되는 모양새가 되지는 않아야 할텐데;; 안나 켄드릭이라 숲속으로에서도 그렇고 좋은 목소리인데 ㅜㅜ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물론 아예 매력있는 씬까지 없지는 않지만 결국은 지엽적인거니까....ㅠㅠ 트롤은 옛날 생각도 나고 괜찮은데 악취미에 가까운 것 같은 버겐의

트롤 (Trolls.2016)

트롤 (Trolls.2016) 2016년에 드림웍스에서 마이클 미첼, 월트 도튼 감독이 만든 3D 판타지 애니메이션. 드림웍스 최초의 뮤지컬 영화다. 한국에서는 2017년 2월 16일에 극장 개봉했다. 내용은 노래하고 춤추고 포옹하며 행복하게 살던 트롤 종족과 달리 항상 우울해 하던 버겐 종족이 어느날 트롤를 잡아 먹고 행복한 감정을 느껴서 자기네 왕국 한 가운데 트롤 나무를 가두어 놓고 매해 트롤의 날 때마다 트롤을 잡아먹게 됐는데 트롤의 왕 패피가 종족 전체를 이끌고 대탈출을 감행해 버겐 왕국에서 떠난 지 20년이 지난 후. 트롤의 공주 파피가 화려한 파티를 열었다가 20년 전 트롤 탈주 사건의 책임을 물어 왕궁에서 쫓겨났던 버겐의 요리사에게 친구들이 붙잡혀 가서, 브랜치와 함께 친구들을 구하러 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포스트: 47개 | 1 / 4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9.42-16-g2c63807
  • 시가총액: 75,217,600
    • 게임 : $23,402,700.00
    • 영화 : $19,688,700.00
    • 에니메이션 : $11,136,300.00
    • 여행 : $7,591,100.00
    • 방송연예 : $6,213,300.00
    • 스포츠 : $6,106,200.00
    • IT : $971,200.00
    • 자동차 : $65,200.00
    • 쇼핑 : $35,800.00
인기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