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베를린

포스트: 152 개

콜드워 (2018) / 파베우 파블리코프스키

출처: IMP Awards

민속음악을 현대적으로 편곡해 공연하는 합창단을 만들기 위한 업무를 수행하는 음악가 빅토르(토파즈 코트)는 오디션으로 뽑은 줄라(요아나 쿨릭)와 연인 관계가 된다. 베를린 공연을 갔을 때 서방으로 가 음악을 하려던 빅토르는 줄라를 설득하지만, 약속 시간에 줄라는 나타나지 않고 빅토르 혼자 동독을 탈출한 뒤 프랑스로 가 재즈 반주를 한다.

<

올해 개봉하는 국산 영화 속편들

올해 개봉하는 국산 영화 속편들 영화 `탐정`은 2015년 9월 추석 극장가에 개봉해 262만 명의 알짜배기 흥행 성적을 거두고 일찍이 속편 제작이 확정되었습니다. `탐정 2`는 성동일, 권상우 외에 이광수, 손담비가 가세한다. 지난해 9월 11일 모든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을 거쳐 올해 개봉합니다. 영화 `베를린`의 마지막에 `표종성(하정우)`이 복수하기 위해 러시아로 향하면서 속편이 나올 수도 있겠다 싶었는데 베를린 2는 부제가 블라디보스톡. .? 현재 시나리오 작업 단계에 왔고 전편의 주인공 하정우 역시 제작이 본격화된다면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류승범 아바이 명계남씨 보갔구만. 한석규씨도 나오는지. `타짜 3`는 `돌연변이`를 연출한 권오광 감독이 맡을 예정이고, 2편까지 화투로 판을 벌였다면 3편은

겨울 유럽여행 (10) 프라하 : 베를린 클럽남

겨울 유럽여행 (10) 프라하 : 베를린 클럽남 1. 오페라가 끝나고 만난 사람은, 베를린에서 오늘 막 프라하로 들어왔다는 한국인 여행자였다. 편의상 그 사람을 베를린남이라고 부르겠다. 베를린남은 전날 꼴레뇨 원정대 동행을 구할 때 연락만 주고받았던 사람이다. 그는 당시 베를린에 있어서 저녁 모임에 참가하지 못했지만, 그 다음날 오후에 프라하에 도착하니 그 때 같이 저녁이나 먹자고 했다. 하지만 나는 그날 저녁 오페라 예약이 잡혀있었고, 그래서 저녁 식사는 힘들 것 같다고 했다. 시간이 맞질 않으니 못 만나겠구나 생각하고 덮었는데, 다시 연락이 왔다. 자신은 오페라 공연이 끝날 때까지 기다릴 수 있으니, 맥주나 마시잔 거였다. 내가 못해도 10시일거라고 했지만, 그는 상관없다고 했다. 뭐지? 그렇게까지 해서 굳이 나랑 만나야하나? 같이

<베를린> : 순간의 간절함

<베를린> : 순간의 간절함 류승완은 그 짧은 순간을 놓치지 않는다. 액션 영화가 쾌감을 주기 위해서는, 그 기저에 깔린 감정을 관객에게 잘 설득시켜내야 한다는 것을 류승완은 아는 것 같다.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는 순간, 그 틈 사이로 악당들에게 붙잡힌 아내를 보는 주인공 '표종성'의 얼굴을 담은 이 쇼트는 간절하기 그지없다. 이 쇼트 이전에도 표종성이 자신의 아내를 지키려한다는 것이 계속해서 제시되지만, 이 쇼트가 없었더라면 바로 이어지는 다음 씬의 추격은 그 힘을 잃었을 거다. 영화란 진짜 멋진 것이다.

베를린, 2013

베를린, 2013 까놓고 말해, 다소 과소평가된 경향이 없지 않은 영화라고 본다. 물론 단점도 많다. 배우들의 북한말 대사는 매끄럽지 않고, 후반부 클라이막스 장면의 액션은 이전 것들보다 못하며, 전체적으로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 모사드와 CIA까지 끌어다 소재로 굴리는 것에 비해 정작 이야기는 소극적이라 굳이 그렇게까지 했어야 했나- 싶기도 하다. 이런 점들은 명백하게 단점이다. 하지만 류승완과 정두홍 식 액션을 에스피오나지 장르에 잘 접목 시켜 이른바 '간절한 액션'을 만들어냈고, 배우들의 연기가 좋으며, 무엇보다 여성 캐릭터가 좋다. 맞다. 나는 이 영화에서 전지현이 연기한 '련정희'가 가장 좋다. 원래 전지현을 좋아하는 것도 아니었고, 이 영화 속 련정희 역시도 주인공의 아내로서 액션에 적극적으로 가담하기는 커녕

Wind of change

빔 밴더스, 베를린천사의 시. 톰 후퍼, 대니쉬걸. 스티븐 소더버그,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테입. 스탠리 큐브릭,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크리스토퍼 놀란, 인터스텔라. 빌레 아우그스트, 정복자 펠레. 찰리 채플린, 모던타임즈.

웨스 앤더슨 신작 '개들의 섬(犬ヶの島)'

웨스 앤더슨 신작 '개들의 섬(犬ヶの島)' 웨스 앤더슨 감독의 신작 '개들의 섬(犬ヶの島)'. 개 일플루엔자 유행으로 개들의 섬에 피난된 애견을 찾는 소년의 모험을 담은 스톱 애니메이션이다. 강아지가 재채기를 하자 주위의 개들이 따라서 재채기를 하는 동작의 모션 영상이 재치있고 구슬프다. 일본이 배경이고 와타나베 켄을 비롯 일본 배우들 역시 목소리 출연으로 참여했다. 앤더슨의 상상력이 일본을 만나면 이렇게 기발하고 울림있다. 올해 베를린 개막작이자 경쟁 부문. 기대를 전하는 게 포스터와 티저의 역할이라면 '개들의 섬'은 이미 성공했다.

냉전 시대에 동독 사람들은 어떻게 게임을 즐겼나?

냉전 시대에 동독 사람들은 어떻게 게임을 즐겼나? 이른바 동구권에 속했던 사회주의 국가인 동독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서구권으로 탈출을 시도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유롭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고 생각되곤 하지만 사실은 동독에도 게임 문화가 존재했었습니다. 오늘은 베일에 가려졌던 「공산권 하에 존재했던 동독의 게임 상황」을 해설한 동영상을 만나보시죠. Gaming Beyond the Iron Curtain: East Germany 제2차 세계대전 후 세계는 동과 서로 갈라졌고 냉전이 시작되었습니다. 냉전 시대, 독일의 베를린에는 「베를린 장벽」이 세워져 베를린 장벽 내부가 서베를린, 벽 외부가 동베를린으로 분리된 상태였습니다. 동독의 정식 명칭은 German Democratic Republic(GDR)이며 인구는 약 1,60

"베를린 2"가 나올 거라고 하네요.

"베를린 2"가 나올 거라고 하네요. 개인적으로 베를린은 의외로 재미있게 볼만한 작품이었다고 기억하고 있습니다. 일단 영화 자체가 뭘 끄집어내야 한느가에 고나해서 고민을 꽤 많이 한 모습을 가져가고 있었던 상황이기도 하고 말이죠. 아주 깊이가 있는 영화라고 말 할 수는 없습니다만, 그래도 영화가 뭘 가져가야 하는가에 관해서 고민을 많이 한 흔적이 보이는 작품이었달까요. 다만 그 속편이 나올 것인가에 관해서는 약간 묘하게 다가오는 면들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아무튼간에 이 영화에 관해서 나름대로 속편을 준비중이라고 하더군요. 일단 확실하게 완성이 된 이야기는 아니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제작사쪽에서는 하정우와 일정 조율도 하고 있다고 하더군요.

아토믹 블론드 (2017) / 데이빗 라이치

출처: IMP Awards 베를린 장벽 붕괴가 얼마 안남은 1989년도, 활동 중인 스파이들의 상세 정보를 확보한 영국 첩보원이 살해당하고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MI6는 로레인(샤를리즈 데론)을 파견한다. 베를린 지부를 맡고 있는 데이빗 퍼시발(제임스 맥어보이)과 합류한 로레인은 명단의 행방을 찾지만, 냉전시대 베를린에서 활동 중인 모든 첩보원이 찾아 헤매고 있고 동료인 퍼시발도 믿을 수 없는 상황이다. 냉전시대 베를린을 배경으로 한 첩보물. 스파이 활극과 냉전 첩보물의 중간 정도 분위기에서 미인 요원의 화려함을 활용한 [제이슨 본] 시리즈처럼 꾸몄다. 사실적이라기 보다는 장르적인 재미로 즐길 영화. 연출자의 이력 때문인지 육박전 스턴트 연출이 좋다. 자기만의 색깔이 뚜렷하면서도 근래 유행인 ‘사실적

포스트: 152개 | 1 / 15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8.36-6-g88680fe
  • 시가총액: 74,352,100
    • 게임 : $23,162,500.00
    • 영화 : $19,350,100.00
    • 에니메이션 : $11,066,800.00
    • 여행 : $7,514,400.00
    • 방송연예 : $6,180,000.00
    • 스포츠 : $6,046,200.00
    • IT : $920,200.00
    • 자동차 : $64,300.00
    • 쇼핑 : $35,800.00
인기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