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박철민

포스트: 25 개

언더독 (Underdog, 2019)

언더독 (Underdog, 2019) 언더독 (Underdog, 2019.1.16 개봉) (스포일러 있음) '마당을 나온 암탉' 제작진의 두 번째 애니메이션 영화. 감독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오성윤과 이춘백. 애니메이션 제작사 오돌또기에서 만들었다. 주인공 뭉치의 성우는 디오 도경수, 밤이는 박소담, 짱아는 마당을 나온 암탉에서 수달 달수 역을 맡은 박철민이 담당했다. 전문성우가 아니라 배우가 주연들을 담당했기에 마당을 나온 암탉에서처럼 목소리 연기에 우려가 많았지만 전문성우에게 뒤지지 않을 정도로 꽤 괜찮은 목소리 연기를 보여줬다. 마당을 나온 암탉에서 문소리가 담당한 잎싹과 유승호가 담당한 초록이 목소리가 좀 붕 떠있고 어색했는데 이번에는 배우들이 담당한 목소리도 애니메이션에 잘 녹아있었다. 박철민이 담당한 짱아는 연기 스

언더독

언더독 애완동물을 상품으로만 보는 한국 사회를 통렬하게 비판하는 작품. 포스터만 보면 굉장히 해피해피한 국산 애니메이션 같지만...... 요근래 본격적으로 이슈화 되기 시작한 개공장에 대한 묘사도 나오고, 이미 많은 사람들이 어느 정도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유기견들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다. 아니, 사실은 그게 이 영화의 주된 스토리 라인이니까 그냥 나온다는 정도로 퉁칠 건 아닌 것 같네. 감독과 제작사의 전작인 <마당을 나온 암탉>을 떠올리게 만드는 부분이 몇 있는데, 인간의 손을 타던 동물들이 그로부터 벗어나 어엿한 자연 생태계의 일부로 귀속된다는 점. <마당을 나온 암탉>이야 뭐, 워낙 훌륭한 원작 소설이 있었기 때문에 영화만의 독자적인 결말이라고 말할 순 없었지만, 오리지널 작품인

[배반의 장미] 이제가면 언제오나

[배반의 장미] 이제가면 언제오나 동반자살을 하러 모인 자리에 섹시한 여성이 끼면서 생기는 좌충우돌 이야기로 소재가 흥미로워 재밌어 보였는데.....혹시나...가 역시나네요;; 여성계의 입김이 쎄지면서 재범오빠 찌찌파티는 프리패스여도 이런 류는 제작하기 힘들었을텐데 소재가 아쉽게 소비된;; 스토리적으로는 괜찮은데 아재를 넘어 할재급 드립들이 난무하기 때문에 웃긴 포인트가 있긴 하지만 갑분싸적인 장면들이 많아서;; 박진영 감독이 직접 각색도 했던데 다 그대로 갔어도 대사들만 좀 현대적으로(?) 고쳤어도 무난했을텐데.... B급 느낌의 영화도 좋아하기 때문에 컬트적으로 잘 풀릴 수 있었던 소재가 참 아쉬워지는 영화입니다. 언제 이런 B급 영화가 다시 나올 수 있을지...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귀화산장(1980)

귀화산장(1980) 1980년에 ‘이두용’ 감독이 만든 호러 영화. 내용은 국제 의학자 대회에서 논문을 발표하고 돌아온 ‘한민우’ 박사가 큰 명성을 얻고 부유한 처가에서 차려준 ‘민우 종합병원’을 운영하면서 부와 명예를 손에 넣었는데, 5개월 전 병원에서 야근할 때 ‘이경아’ 간호사와 동침을 하여 불륜 관계를 맺었던 게 마음에 걸려서 헤어지려고 했지만, 경아가 임신했다고 계속 만나달라고 요구하면서 민우의 별장에 눌러 앉아 급기야 만나주지 않으면 부인한테 폭로하겠다고 협박까지 하기에 이르고, 말다툼 끝에 민우가 경아를 밀쳤다가 실수로 죽게 만들어 경아의 시체를 들고 도망치다가 실수로 우물에 빠트렸는데.. 그 이후로 민우 주변에 경아의 귀신이 나타나 위협을 가해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본작은 유부남인 주인

영화 채비

영화 채비 지난주 CGV 용산에서 영화 채비의 시사회가 있었다. 영화 상영 전 조영준 감독과 김성균, 고두심, 유선 배우의 무대인사가 있었다. 영화 채비는 고두심 배우가 연기하는 주인공 애순을 통하여 한없는 모성애를 보여주는 영화였다. 애순은 젊어서 남편과 사별한 후 혼자서 딸과 아들을 키워낸 억척스런 여성이다. 그녀의 아들 인규(김성균)는 서른 살이지만 7세 지능의 지적장애인이다.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아들이기에 애순은 집에서뿐 아니라 그녀의 생계터인 가판점에도 늘 인규를 데리고 다닌다. 머리가 자주 아파서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애순은 뇌종양 진단을 받는다. 당장에라도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아들 인규가 눈에 밟히는 애순이었다. 영화에는 두 주연배우 고두심, 김성균 외에

<아이 캔 스피크> 개봉 첫 주 서울 지역 무대인사 확정! 김현석 감독-나문희-이제훈-박철민 출격!

<조선마술사> 마술 같은 판타지

환희(유승호)는 평안도 의주뿐 아니라 조선 전체에서 내로라하는 마술사다. 하지만 그에겐 씻을 수 없는 아픈 과거가 있다. 어린 시절 시각 장애인인 누나 보음(조윤희)과 함께 청나라 마술사 밑에서 학대를 받아오던 중 목숨을 잃을 뻔한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탈출하여 오늘에 이르게 된 것이다. 평안도 의주에 위치한 '물랑루'는 환희가 주축이 되어 마술쇼가 펼쳐지는 공간이다. 이곳은 전쟁으로 인해 피폐해질 대로 피폐해진 서민들의 삶에 간혹 웃음과 희망을 던져주는 역할을 한다. 한편, 정치적 볼모가 되어 청나라 왕자에게 첩으로 팔려가게 된 공주 청명(고아라)은 사행단과 함께 혼례를 치르러 가던 중 의주에 머무르게 되고, 우연한 기회에 환희와 운명적인 만남을 갖게 된다. 환희는 그녀가 공주라는 사실을 전혀 모른 채

스카우트(2007)

스카우트(2007) 구체적으로 생각해 본 적은 없지만 좋아하는 한국영화 목록을 적어 본다면 다섯손가락 안에는 분명히 드는 영화. 어쩌면 세 손가락 안에 들지도. 저녁 먹으며 보려고 티비 채널을 돌리다 보니 운좋게 막 시작했길래 틀어놨다가 결국 끝까지 다 보고 말았다. 이래저래 한 다섯번 정도는 본 것 같은데 오늘도 여지없이 또 눈물을 한 바께쓰 넘게 흘렸다. 시나리오도 정말 잘 썼고 배우들 캐스팅도 너무 적절했고 재미와 감동이 모두 있는 정말 잘 만든 영화. 그래서 김현석 감독이 영화를 만들면 일단은 관심을 갖게 되지만... 언젠가는 또 이런 엄청난 영화를 만들어 주길 기다리고 있음.

"조선 마술사" 포스터들입니다.

"조선 마술사" 포스터들입니다. 솔직히 유승호에 관해서 연기가 좋은가 라는 지점에 관해서는 아직까지는 저는 답변을 내리지 않고 있기는 합니다. 확실하게 뭔가를 봤다고 말 하기 좀 어려운 배우라서 말이죠. 일단 이번 영화가 그 역할을 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고 있지만......또 모르죠.

임수정, 유연석의 '은밀한 유혹'을 보고..

임수정, 유연석의 '은밀한 유혹'을 보고.. 영화를 본 게 아니라 ‘지푸라기 여자’라는 전 세계를 뒤흔든 베스트셀러 소설을 우라까이해서 만든 한국 드라마의 1시간 50분짜리 요약본을 본 느낌이다. 차라리 16부작 드라마로 만들었으면 더 나았을 것 같은데 영화 하던 사람이 대박 난 한류 드라마 느낌으로 따라 만든 것 같다. 각색이 총체적으로 어설퍼서 이야기는 당연히 말이 안 되고 배우들이 뭘 해도 웃음이 나왔다. 임수정이 장기 훈수 둘 때까진 그러려니 했는데 이경영이 피아노 칠 때가 압권이었다. 다른 배우는 몰라도 거의 모든 한국 영화에 출연해 무게감을 잡아주는 걸로 유명한 이경영까지 웃겨 보인다는 건 정말 심각한 거다. 그 바람에 원래 코믹 파트 담당인 박철민이랑 도희만 멀쩡해 보였다. 박철민은 딱히 한 것도 없는데 본의 아니게 씬스틸러가 됐다.

포스트: 25개 | 1 / 2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8.36-4-gf56f529
  • 시가총액: 72,590,100
    • 게임 : $22,644,000.00
    • 영화 : $18,693,100.00
    • 에니메이션 : $10,908,000.00
    • 여행 : $7,367,600.00
    • 방송연예 : $6,097,800.00
    • 스포츠 : $5,916,000.00
    • IT : $858,800.00
    • 자동차 : $60,500.00
    • 쇼핑 : $35,400.00
인기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