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 코믹스


원더우먼 1984 Wonder Woman 1984 (2020)

원더우먼 1984 Wonder Woman 1984 (2020) 노림수로만 가득하고 알맹이는 하나도 없다. 부제인 '1984'는 누구나 떠올릴 법한 조지 오웰의 [1984]와는 하등의 관계가 없고 굳이 시대적 배경이 84년이어야 할 이유도 없다. 레트로 열풍에 편승한 것 아니면 그냥 어그로. 주인공 원더우먼에 대해서는 갤 가돗 예쁘다,말고는 할 얘기가 없다. 황금 독수리 갑옷은 그냥 새로 완구 하나 더 뽑아서 팔아 보려는 비즈니스 차원일 것이고,올가미 액션은 어느 씬에서든 기가 막힌데 주인공 캐릭터에서 건질 게 그것 뿐이라는 게 처참한 노릇이지. 스티브 트레버와 관련된 플롯은 [슈퍼맨 2]와 [핸콕]을 한 번씩만 감상해도 뽑아낼 수 있는 진부한 그것. 다이애나가 스티브를 간단히 인정해버리고 포기하지 않으려는 부분이 황당한데,사건이 커지지 않았으면 "그 남자

[원더우먼 1984] 착한 영화

[원더우먼 1984] 착한 영화 DC의 마지막 희망 중 하나인 원더우먼의 2편인 1984가 나왔는데 완전히 복고풍으로 그려내서 블링블링...할 줄 알았는데 그냥 촌스럽달까...;; 메세지 중심인 것도 그렇고 대놓고 노린 올드한 연출과 스토리가 연말의 가족영화풍에 어울리기는 하지만 마블로 눈이 높아진 관객들에게 그리~ 어필할지는 모르겠네요. PC적인 눈높이에는 잘 맞기도하고 전체관람가적 눈으로 본다면 괜찮을지도... 2시간 반을 넘는 시간동안 드라마적인 연출을 하지만 드라마가 약하고 액션도 심심한 편이고 강약조절도 없고, 막 무난하긴 한데 추천하기엔 애매모호하니 나왔네요. 갤 가돗 커플을 본다는 점이 제일 ㅎㅎ 끝나고 바로 쿠키영상이 있는데 설명이 나오다보니 괜찮았네요~ 허쉬~ 신의 시선으로서 성선설에

원더 우먼 1984 - 욕망의 풀이법

원더 우먼 1984 - 욕망의 풀이법 솔직히 리뷰를 쓰면서 오프닝이 안 쓰여 있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습니다. 덕분에 지금 미친듯이 리뷰 오프닝을 쓰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죠. 개인적으로는 매우 당황스러운 일이기도 합니다. 사실 나름대로 준비 한 상황이라고 생각 했었으니 말입니다. 심지어는 한 번 글이 날아갔던 리스트에서 발견하기도 하다 보니 아무래도 결국에는 다시 쓴다는 느낌이 더 강한 것도 사실이기는 합니다. 그래서 더 아쉬운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어쨌거나 리뷰 시작합니다. 패티 젠킨스 감독은 이미 원더우먼 1편으로 자신의 능력을 증명한 바 있습니다. 다만 그 이전 작품들이 좋다고 말 하기 어려운 것도 있기는 합니다. 거의 대부분의 작품이 드라마에 편중 되어 있었기 때문이죠. 게다가 드라마는 제작자에 이름

원더 우먼 1984 - 욕망의 풀이법

원더 우먼 1984 - 욕망의 풀이법 솔직히 리뷰를 쓰면서 오프닝이 안 쓰여 있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습니다. 덕분에 지금 미친듯이 리뷰 오프닝을 쓰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죠. 개인적으로는 매우 당황스러운 일이기도 합니다. 사실 나름대로 준비 한 상황이라고 생각 했었으니 말입니다. 심지어는 한 번 글이 날아갔던 리스트에서 발견하기도 하다 보니 아무래도 결국에는 다시 쓴다는 느낌이 더 강한 것도 사실이기는 합니다. 그래서 더 아쉬운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어쨌거나 리뷰 시작합니다. 패티 젠킨스 감독은 이미 원더우먼 1편으로 자신의 능력을 증명한 바 있습니다. 다만 그 이전 작품들이 좋다고 말 하기 어려운 것도 있기는 합니다. 거의 대부분의 작품이 드라마에 편중 되어 있었기 때문이죠. 게다가 드라마는 제작자에 이름

"더 배트맨" 촬영장 사진입니다.

"더 배트맨" 촬영장 사진입니다. 이 영화도 어찌어찌 굴러가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기본적으로는 시카고 촬영인 것 같습니다. 다크나이트 시절에 웨인타워로 나왔던 곳이 나오네요.

"더 배트맨" 촬영장 사진입니다.

"더 배트맨" 촬영장 사진입니다. 이 영화도 어찌어찌 굴러가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기본적으로는 시카고 촬영인 것 같습니다. 다크나이트 시절에 웨인타워로 나왔던 곳이 나오네요.

원더우먼 1984

원더우먼 1984 코로나 19 때문에 개봉일을 미루고 또 미뤄왔던 영화. 그래놓고 이제서야 개봉하길래 묵혀두면 묵혀둘수록 금전적인 손해가 이만 저만이 아닌가 보다- 했었는데, 막상 영화를 보니 전혀 다른 의미로 개봉을 서두를 수 밖에 없었던 것 같다. 영화 속 메시지의 주 타게팅 대상이 트럼프인데, 곧 있으면 그 인간 임기 끝나잖아. 스포일러 1984! 이미 여러번 말해왔듯, 마블은 현대화에 힘쓰고 DC는 신화화에 주력한다. 어린 '다이애나'로 시작되는 오프닝 씬부터 복고적인 감각이 가득하고, 그외 여러 액션이나 CG 디자인 등 역시 그러하다. 여기에 자신의 근본이 만화책이라는 것을 잊지 않은 듯, 이야기는 물론 이미지들 역시 다분히 키치하다. 근데 이게 또 나쁘게 말하면 결국 촌스럽다는 말도 되는 거거든.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엠파이어지 커버들 입니다.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엠파이어지 커버들 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 영화도 이제 슬슬 개봉 예정입니다. 참 미묘하긴 하네요. 일단 이미지는 뭐......강하긴 하네요.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엠파이어지 커버들 입니다.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엠파이어지 커버들 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 영화도 이제 슬슬 개봉 예정입니다. 참 미묘하긴 하네요. 일단 이미지는 뭐......강하긴 하네요.

"원더우먼 1984" 포스터들 입니다.

"원더우먼 1984" 포스터들 입니다. 이 영화도 이제 개봉이 얼마 안 남았습니다.......만, 3단계가 간당간당해서 참 뭐라 하기 어렵네요;;; 그리고 대망의 중국 포스터 입니다. 신기여협이라.........

"원더우먼 1984" 포스터들 입니다.

"원더우먼 1984" 포스터들 입니다. 이 영화도 이제 개봉이 얼마 안 남았습니다.......만, 3단계가 간당간당해서 참 뭐라 하기 어렵네요;;; 그리고 대망의 중국 포스터 입니다. 신기여협이라.........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스틸컷 입니다.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스틸컷 입니다. 이 영화도 슬슬 나올 예정을 잡고 있는 듯 합니다. 이 영화는 정말 하나같이 정상으로 안 보이는데......그게 좋아보입니다?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스틸컷 입니다.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스틸컷 입니다. 이 영화도 슬슬 나올 예정을 잡고 있는 듯 합니다. 이 영화는 정말 하나같이 정상으로 안 보이는데......그게 좋아보입니다?

"원더우먼 1984" 예고편 입니다.

"원더우먼 1984" 예고편 입니다. 그래도 이 영화도 개봉 일정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기대하는 작품인 동시에, 과연 어떻게 바뀌었을지 좀 걱정 되는 작품이기도 하죠. 그나마 갤 가돗의 문제가 어느 정도 정리 되면서 걱정은 좀 덜긴 했긴 하지만, 작품 내적인 문제는 확실히 이야기 하기 좀 미묘하긴 하더군요. 다른 것보다도, 1편은 저스티스 리그가 개판 치기 전에 나온 작품이고, 이번 작품은 그 이후의 작품이다 보니 결이 달라질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입니다. 저는 일단 예매 해놓은 상황입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 상당하네요.

"원더우먼 1984" 예고편 입니다.

"원더우먼 1984" 예고편 입니다. 그래도 이 영화도 개봉 일정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기대하는 작품인 동시에, 과연 어떻게 바뀌었을지 좀 걱정 되는 작품이기도 하죠. 그나마 갤 가돗의 문제가 어느 정도 정리 되면서 걱정은 좀 덜긴 했긴 하지만, 작품 내적인 문제는 확실히 이야기 하기 좀 미묘하긴 하더군요. 다른 것보다도, 1편은 저스티스 리그가 개판 치기 전에 나온 작품이고, 이번 작품은 그 이후의 작품이다 보니 결이 달라질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입니다. 저는 일단 예매 해놓은 상황입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 상당하네요.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