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종교영화

포스트: 14 개

사일런스, 2017

사일런스, 2017 비단 천주교나 기독교만의 문제가 아니다. 불교나 이슬람교 등의 다른 종교를 믿는 사람들에게 통용되는 문제. 심지어는 종교가 없는 무신론자들에게도 다가설 수 있는 문제. 물론 어느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 유신론자 내지는 종교인이라면 왜 절대자는 아무 말 또는 신호가 없는 것인지일테고 무신론자라면 자신이 믿는 주체, 예컨대 본인 스스로를 얼마나 믿을 수 있는가의 문제일테니까. 스포는 조금. 그러니까 신념과 믿음의 문제인데, 영화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간다. 마음 속 깊이는 여전히 믿고 의지할 수 있겠으나, 스스로를 속이며 타인들에게 자신의 믿음을 져버리게끔 보이는 겉의 행위까지 할 수 있느냐. 이러면 또 이야기가 달라진다. 자신의 마음을 간절히 이어나갈 순 있겠으나 자신의 신념과 반하는 행위를

스포없는 영화 리뷰 - First Reformed (2017)

가끔 영화 보러 가는 친구가 있는데 비상업영화를 자주 본다. 지난주에 친구가 또 영화 보러 가자 그래서 나는 어떤 내용인지도 모르고 보러 다녀왔다. 알고 보니 작년에 나온 영화였고 에단 호크Ethan Hawke와 아만다 사이프리드Amantha Seyfried가 등장. 매우 종교적인 내용이라 봤더니 <그리스도 최후의 유혹> 감독이었던 폴 슈레이더Paul Schrader가 각본과 감독 둘 다 했다. 에단 호크 분의 어니스트 톨러Ernest Toller는 뉴욕에 있는 조그만 네덜란드 개혁교회Dutch First Reformed Church의 담임목사이다. 그에게 어느 날 아만다 사이프리드 분의 메리Mary가 남편에 대한 조언을 구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 다뤘다. 영화는 나쁘지 않았는데

영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

영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 어제 CGV 여의도에서 영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I Can Only Imagine)을 관람했다. 음악에 관한 영화인 줄만 알고 갔는데 정확하게는 영화의 제목과 동명의 CCM(Contemporary Christian Music)의 탄생비화를 다루고 있는 영화였다. 나의 성향과 다른 종교색이나 정치색을 띤 작품은 영화든 공연이든 별로 선호하지 않으므로 영화관에서 브로셔를 읽어본 후에야 영화에 대해 좀 더 알아보고 올 걸 하는 생각도 하였으나 막상 영화를 봐 보니 관객의 종교가 개신교가 아니라 하더라도 별다른 거부감 없이 접할 수 있는 영화였다. 영화의 주인공은 바트 밀라드(Bart Millard.1972-)다. 그가 작사, 작곡한 노래 아이 캔 온리 이매진과 관련된 인터뷰 장면으로 영화는

시큰둥하게 봤던 [로마서 8:37]

시큰둥하게 봤던 [로마서 8:37] 오랜만에 영화 하나 보고 싶었는데 그냥 성경구절이 제목이라서 구글에서 구입했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솔직히 이건 뭐...처음부터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마당에 만들어진 영화라서 그런지 교회의 개혁에 대해서 뭔가 담았으려니 하고 봤던 영화.뭐 소감은 그냥 그렇습니다. 스포할 것도 없고... 그냥 비뚤어진 시작으로 일구어진 어느 교회의 비리와 분열.그리고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각이 여기저기서 부닥치고 충돌하지만 결국엔 여타 목사들의 전철을 밟고 간다는 이야기.목사는 뭐... 저도 교역자 경험이 있지만서도, 그냥 신학교 나와서 전도사 딱지 달고, 시간이 지나면 시험봐서 준목사 강도사 딱지 달고, 안수받아서 목사딱지 달면

위커맨 The Wicker Man (1973)

위커맨 The Wicker Man (1973) 스코틀랜드 어딘가, 서머아일이라는 이름의 섬마을에는 고대 드루이드 계열의 묘한 토착 신앙이 자리잡고 있다. 리비도가 완벽히 개방된 듯한 이 마을의 종교는 섹스를, 특히 남근을 숭배하는데 마을 곳곳에는 밤꽃나무가 자라고 있으며 집집의 정원수는 남근 모양으로 다듬어져있다. 마을 사람들이 술판을 벌이며 부르는 노래의 가사는 사실상 음담패설이다. 그러면서도 초등교육 과정에서는 처녀 생식을 강조하는 모순을 품고 있는 등 원시 주술적인 면도 강하다. 서머아일에서 온 편지를 받은 경찰관 하위 경사가 소녀 실종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마을에 도착한다. 하위의 눈에 비친 마을은, 그저 종교 때문이라고 하기엔 마을 사람들이 마치 '하이브 마인드'의 통제 아래 있기라도 한 것처럼 지나치게 한통속이다. 실종사건의 이면에 있

마더 Mother! (2017)

마더 Mother! (2017) 가랑비에 옷 젖듯이, 시나브로 영역을 침입해 들어와 인내심과 삶을 조금씩 파괴하는 침입자들의 이야기는 낯설지 않다. 익히 [퍼니 게임]에서 그러했듯, 신경을 긁는 것으로 시작하는 이 "불청객"들의 행동은 대개 끝에 가서는 폭력으로 수렴되고는 한다. 그러나 영화는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하려 한다. 서술보다는 심상을 중심으로, 삶의 어느 한 부분도 나를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는 정서적 고립감. 주인공 "마더"를 괴롭히는 건 이미 타인들의 가족이 된 듯한 남편, 내 편이 없다는 공포다. 가진 것이라고는 감성 밖에 없는 무신경한 인간이 타인을, 타인이어서는 안될 자신의 가족을 어떻게 정서적으로 파괴하는지, 영화는 첨예하게 묘사한다. 아플 정도로 섬세하게. 문득 영화는 2막으로 넘어간다. 기괴한 구성이다.

레프트 비하인드: 휴거의 시작 (Left Behind.2014)

레프트 비하인드: 휴거의 시작 (Left Behind.2014) 2014년에 빅 암스트롱 감독이 만든 종교 영화. 한국에서는 2016년에 개봉했다. 내용은 대학생 클로이 스틸이 아버지인 레이포드 스틸의 깜짝 생일 파티를 위해 고향을 찾아왔지만, 비행기 기장인 레이가 결혼반지를 빼고 스튜어디스 해티 더럼과 바람난 현장을 목격하고서 집에 돌아와 독실한 신자인 어머니 아이린스 스틸과 말다툼을 벌여 부모님과 사이가 안 좋아진 가운데 기분전환으로 남동생 레이미 스틸과 함께 쇼핑몰에 놀러갔다가 갑자기 전 세계에 휴거 현상이 발생하여 수많은 사람들이 옷가지만 남긴 채 사라지고. 아버지가 조종하는 비행기가 추락 위기에 처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 작품은 기독교의 종말론 중 하나인 휴거를 소재로 다루고 있다. 원작 소설은 팀 라헤이와 제리 젠킨스가 1995년부터

WWE 숀 마이클스가 출연하는 [The Resurrection of Gavin Stone]

WWE 숀 마이클스가 출연하는 [The Resurrectio.. WWE 슈퍼스타, 프로레슬러 숀 마이클스(Shawn Michaels)가 [더 레저렉션 오브 개빈 스톤](The Resurrection of Gavin Stone)으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어린 시절 스타였던 개빈 스톤이 고향으로 돌아와 교회에서 봉사를 하며 겪는 에피소드를 다룬 영화다. [에이전트 오브 쉴드]로 이름을 알린 브렛 달튼이 개빈 스톤 역을 맡았고 숀 마이클스는 조연이다. (숀 마이클스가 아무리 유명하다고 해도 쉰 넘은 새내기 배우한테 주연을 맡길 수는 없지...) 프로레슬러가 들어간 걸로 예상되듯 WWE가 제작했다. 이 점으로 삼류 작품임을 짐작할 수 있다. 개봉일은 미국 기준 1월 20일

컨트롤러 The Adjustment Bureau (2011)

컨트롤러 The Adjustment Bureau (2011) 젊은 정치가 데이빗과 현대 무용수 앨리스는 첫 눈에 반해 사랑에 빠지지만 거대한 계획의 방해를 받아 자꾸만 헤어지게 된다. 그 거대한 계획이란, 말 그대로 거대한 존재의 계획. 데이빗을 따라다니며 운명을 통제하려고 드는 존재들은 크리스트교의 천사에 준하는 존재들이며 그들이 받드는 계획의 주체는 아마도 야훼. 신이 정한 운명을 거역하면서 까지 사랑을 지키려는 데이빗의 행보는 전형적인 판타지 로맨스지만 그 이면엔 종교에 대한 비판 의식이 감춰져 있다. 그 계획이라는 것은 대체 무엇인가. 데이빗은 한낱 인간일 뿐인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해지는 일이 어째서 신의 계획에 방해가 되는지를 묻는다. 그러나 신의 사도들은 대답하지 않는다. 아니, 대답하지 못한다. 그들도 결국 현실 관료제와 닮아있는 천국 비

검은 사제들 (2015)

검은 사제들 (2015) '곡성'을 보고 분노한 나는 집에 돌아오자마자 이 영화를 유료 결제한다. 그리고 분노를 넘어 체한 듯 답답했던 명치가 시원해짐을 느낀다. 까스활명수를 몇 병 들이킨 듯 개운한 영화다. 보여주고자 하는 바가 명확하고 제 갈 길을 관객에게 정확히 제시하며 그 길로 안전하게, 하지만 스릴 넘치고 재미나게 이끈다. 새로운 시대의 한국형 오컬트 장르 영화의 가능성을 봤다. 그러나 동시에 좌절감을 느꼈다. 가뭄에 콩 나듯이라도 들려오던 '퇴마록'의 리메이크판 이야기가 어쩐지 쏙 들어갈 것만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었기 때문이다. 강동원이 현암, 김윤석이 박신부인 퇴마록을 보고싶어졌다. 사제복이 강동원을 입었다는 세간의 평가에 동의한다. 장동건, 원빈이 아시아식으로 잘생긴 남자 배우의 끝판왕이라면 강동

포스트: 14개 | 1 / 1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9.42-31-g8a81858
  • 시가총액: 75,226,200
    • 게임 : $23,406,700.00
    • 영화 : $19,693,900.00
    • 에니메이션 : $11,137,900.00
    • 여행 : $7,592,600.00
    • 방송연예 : $6,214,100.00
    • 스포츠 : $6,108,100.00
    • IT : $971,700.00
    • 자동차 : $65,200.00
    • 쇼핑 : $35,800.00
인기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