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폴 워커

포스트: 23 개

열다섯 살을 맞은 막강 질주 본능 [분노의 질주]

열다섯 살을 맞은 막강 질주 본능 [분노의 질주] 15년 전 시작된 그들의 질주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2001년 6월 짜릿한 스피드 액션으로 수많은 영화팬을 홀린 "분노의 질주(The Fast And The Furious)"는 2년, 3년 터울로 계속해서 극장가를 방문하고 있다. 예산의 다섯 배가 넘는 수익을 올린 1편을 비롯해 전 시리즈의 박스오피스 성적이 훌륭하다. 이러니 꾸준히 제작되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많은 인기에 힘입어 "분노의 질주"는 새천년 이후 만들어진 액션 영화 중 가장 장수하는 작품이라는 타이틀을 보유하게 됐다. 이 시리즈의 으뜸 성공 요인은 뭐니 뭐니 해도 잘 달리는 근사한 자동차다. 아무리 외제차를 타는 인구가 부쩍 늘었다고 해도 쉽게 볼 수 없는 고급 스포츠카들을 100여 분 동안 구경할 수 있으니 확실히 눈요기가 된다.

[분노의 질주;더 세븐] 강렬한 자동차 액션의 향연을 만나다

감독;제임스 완출연;빈 디젤, 폴 워커, 드웨인 존슨, 제이슨 스타뎀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7번쨰 이야기이자 지난 2013년 11월 세상을 떠난폴 워커의 유작<분노의 질주;더 세븐>개봉 첫날 저녁에 아이맥스 2D 버전으로 봤습니다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얘기해보겠습니다<분노의 질주;더 세븐-강렬한 액션의 향연...그리고 폴 워커를 떠나보내야 하는 안타까움>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7번쨰 이야기이자 폴 워커의 유작이 된 영화<분노의 질주;더 세븐>이 영화를 개봉첫날 저녁에 아이맥스 2D 버전으로 봤습니다영화 시작전 아이맥스 인트로에서부터 분노의 질주 만의 개성을 가득 느낄수 있었던가운데 영화는 오웬 쇼의 형과 도미닉 토레토와 그와 함꼐 하는 팀의

분노의 질주: 더 세븐 (Fast & Furious 7, 2015)

분노의 질주: 더 세븐 (Fast & Furious 7, 2015) 2015년에 제임스 완 감독이 만든 분노의 질주 시리즈 일곱 번째 작품. 내용은 전작에서 오웬 쇼의 범죄 조직을 소탕해 모든 죄를 사면 받고 미국에서 평화로운 일상을 살게 된 도미닉 일행 앞에 동생의 복수를 하기 위해 전직 SAS 암살 요원 데카드 쇼가 나타나 깽판을 치면서 한을 죽이고, 도미닉 일가까지 노리면서 충돌하기에 이르렀는데.. 그 과정에서 미국 정부가 개입해 신의 눈이라 부르는 특수한 프로그램을 다루는 해커 램지가 테러리스트 자캔드에게 납치당했으니 그녀를 구해오면 신의 눈을 사용해 데카드 쇼를 찾아주겠다고 제안하고 도미닉이 그것을 받아들여 정부 지원 하에 최강의 팀을 결성해 구출 작전에 나서는 이야기다. 이 작품은 쏘우, 컨저링, 인시디어스 등 호러 영화로 유명한 제임스 완

분노의 질주 : 더 세븐 - 폴 워커에게 바치는 헌사

분노의 질주 : 더 세븐 - 폴 워커에게 바치는 헌사 스포일러분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잘 알려졌다시피 시리즈 시작부터 빈 디젤과 콤비로 중심축 역할을 맡았던 폴 워커는 이 영화가 완성되기 전에 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서 일부 장면에서는 폴 워커의 막내 동생 코디 워커가 대역으로 투입되고 CG를 입혀서 마무리했습니다. 이런 분량이 많지는 않다고 하는데, 실제로 봐도 거의 어색함이 느껴지는 부분이 없어요. 또한 폴 워커의 죽음으로 인해서 영화 시나리오 자체도 다소 수정됐다고 합니다. 세부적인 부분은 모르겠지만 에필로그에 해당하는 부분은 원래는 노골적으로 속편을 암시하는 형태였다고 하는군요. 제작진의 의지로 지금의, 폴 워커에게 보내는 작별인사 같은 에필로그로 교체되었고 경영진 역시 이 결정에 동의했다고 합니다.

[분노의 질주:더 세븐] 오랜만에 즐거운 시리즈

[분노의 질주:더 세븐] 오랜만에 즐거운 시리즈 사실 시리즈라고 하기 뭐하기도 한게 분노의 질주를 전에 한편도 안봤다가;; 이번에 제이슨 스타뎀이 나온다고 해서 봤던건데 기대를 안해서 그런지 아주 마음에 들었네요. 팝콘무비로서 자동차 액션이 훌륭한~ 폴 워커의 유작이란건 끝나고 자막이 나오고서야 알았는데 그분이 나온 영화를 별로 안봐서 얼굴을 잘 모르다보니 봐도;; 어쨌든 시리즈 팬이라면 끝의 마무리가 훌륭했을테고 처음 접한 사람이라도 나중에 스토리를 들으면 그럴만 하구나하고 납득할만한 끝이었네요. 루크 에반스가 돌아와서 형제 합체!!를 이루고 마지막 대결로 시리즈를 종결시킬 듯한데 중간에 탑승했지만 끝을 보고 싶을만한 시리즈네요. 요즘 평타이상하는 시리즈 보기가 쉽지 않은데 마음에 듭니다. 윙에 매달리는 액션은

분노의 질주: 더 세븐 감상.

분노의 질주: 더 세븐 감상. 어찌 시리즈가 계속될 수록 자동차 vs xx를 찍고 있는 영화. 그 최신작을 보고 왔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까놓고 말해서- 이미 탱크, 비행기와 붙었는데 이제 상대가 있을까 생각했습니다만- 죄송합니다. 각본가님. 상대가 남아있었네요? 설마 그게... 나올 줄이야.. 어찌됐든 영화 내용에 대해 심플하게 말씀드리자면... 6탄의 뒷내용입니다. 네, 이번 상대는 6탄 끝부분에 나오신 배달부 형님이십니다. 그런데 영화 초반부터 화끈하게 움직이십니다!? 너무 쎄잖아?! 밸런스 패치를-!!! 그리고 이글아이 짝퉁 비슷한게 나오고 뭔가 스토리는 미묘하지만... 액션으로 전부 커버합니다! 그리고 초반의 그게 복선일 줄이야!? 여러분. 혹시나 싶어 말씀드리는 거지만 차는 날지 못합니다. 스카이

분노의 질주 더 세븐- For paul

분노의 질주 더 세븐- For paul 폴 워커의 유작. 시리즈는 5편부터 보았지만 원년멤버인 폴 워커의 사망으로 이후 시리즈에서 더 이상 그를 볼수 없는 것이 안타깝군요. 드웨인 존슨이 들어오면서 극중 입지가 조금 미묘해지긴 했지만... 영화는 무척 만족스럽습니다. 주연배우의 급작스런 사망으로 어거지로 내용을 수정해서 만들어야했던것을 감안하면 기승전결도 뚜렷하고 캐릭터 비중도 강약을 잘 조절해서 필요한 인물들만 잘 조명했어요. 이야기 연결이 좀 삐걱대고 적이고 아군이고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홍길동전 찍어대서 개연성이 무너지는건 아쉬운 부분이네요. 전편에서 탱크,비행기까지 동원한 스케일 큰 액션신을 선보이고 새 감독도 호러영화 전문인 제임스 완이라 걱정도 많이 되었습니다만 하늘을 날고 건물을 뛰어넘는 등 전편에 밀리지않는 만족스러운 액션을

<분노의 질주 : 더 세븐> 중력을 거스르는 통쾌한 타격감

<분노의 질주 : 더 세븐> 중력을 거스르는 통쾌한.. 우선 난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단 한 차례도 본 적이 없으며, 자동차에 대해선 완전 문외한이다. 때문에 이번 작품에 대한 이해도가 그렇지 않은 분들에 비해 다소 떨어질 수 있다는 점, 이 포스팅을 읽는 분들께 먼저 양해 바란다. 어쨌거나 이번 작품이 어느새 7편째라고 하니 정말 대단한 시리즈물임엔 틀림없는 것 같다. 그만큼 고정 팬층이 두텁다는 방증일 테다. 일반인들과 전문가의 평이 상당히 좋았던 터라 나름 기대가 컸던 영화다. 물론 관람 전 적어도 스토리만큼에 대해선 기대치를 크게 낮추라던 앞서 관람하신 분들의 평을 감안하긴 했다. 반면 액션은 시종일관 좋았다라는 평이 다수를 이룬다. 그런데 난 자동차 레이싱과 관련한 영화라 생각하며 관람했건만, 뚜껑을 열어본 결과 다소 의외였다

분노의 질주: 더 세븐 & 와일드 카드

분노의 질주: 더 세븐 & 와일드 카드 거대 범죄 조직을 소탕한 뒤 전과를 사면 받고, 평범한 일상을 되찾은 도미닉(빈 디젤)과 멤버들. 하지만 평화도 잠시, 한(성 강)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이어, 도미닉의 집이 순식간에 폭파당한다. 그들을 차례대로 제거하려는 최악의 상대 데카드 쇼(제이슨 스타뎀)의 등장으로 도미닉은 다시 한 번 역대 최강의 멤버들을 불러모아 숨막히는 반격을 결심하는데… 역대 최강의 멤버 VS 사상 최악의 상대 팀을 지키기 위한 그들의 반격이 시작된다! 자동차로 보여줄 있는 카체이싱 액션의 진수 '분노의 질주' 시리즈가 다시 돌아왔다. 2001년 1편이 등장한 이후 예상을 뒤업듯 인기를 거듭하더니 이번엔 7편 '더 세븐'으로 이어졌다. 매편마다 스턴트 수준을 넘는 자동차 묘기를 선보이며 액션은 점차 스펙타클하게 진화

분노의 질주 : 더 세븐 - 화끈함의 정점에 다가선 영화

분노의 질주 : 더 세븐 - 화끈함의 정점에 다가선 영화 분노의 질주가 드디어 올 여름 액션 시즌의 포문의 첫 시작을 열었습니다. (여름 시즌이라고 하기에는 좀 낮뜨겁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최근에는 이 시즌을 여름 시즌의 시작이라고 보는 것이 속 편할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하면서도 한 사람의 사망으로 인해서 더더욱 아쉬운 영화가 되었죠. 앞으로 시리즈가 어떻게 될 것인가에 관한 걱정을 해야 하지만, 그 문제는 나중에 8편이 나오면 알게 되겠죠. 물론 시리즈의 쇠락이라는 최악의 결과가 될 수도 있지만, 그 이야기는 앞으로 나올 이야기의 몫이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일단 이 영화에 관해서는 약간의 아쉬움이자 추모에 관해서 먼저 이야기를 해야 할 듯 합니다. 이 영화는 폴 워커가 준비하고 촬영하던 마지막 작품입니다. 영화 촬영중에

포스트: 23개 | 1 / 2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8.36-4-gf56f529
  • 시가총액: 71,566,900
    • 게임 : $22,366,900.00
    • 영화 : $18,330,000.00
    • 에니메이션 : $10,797,400.00
    • 여행 : $7,253,000.00
    • 방송연예 : $6,046,700.00
    • 스포츠 : $5,860,500.00
    • IT : $804,900.00
    • 자동차 : $59,100.00
    • 쇼핑 : $35,200.00
인기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