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스칼릿 조핸슨

조조 래빗 - ‘건담 0080’ 연상, 소년이 체험한 전쟁

조조 래빗 - ‘건담 0080’ 연상, 소년이 체험한 전쟁 ※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소년 조조(로만 그리핀 데이비스 분)는 나치와 히틀러의 열렬한 추종자입니다. 독일소년단에 참가한 조조는 토끼를 살해하라는 지시를 거부해 ‘겁쟁이’를 뜻하는 ‘조조 래빗(Jojo Rabbit)’으로 불리게 됩니다. 조조는 자신의 용기를 입증하려다 수류탄 폭발로 부상을 당합니다. 유태인 소녀를 사랑하게 된 독일인 소년 ‘조조 래빗’은 크리스틴 루넨스의 2008년 작 소설 ‘Caging Skies’를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이 각색, 제작, 연출, 그리고 조연을 맡은 전쟁 영화입니다. 제2차 세계대전 말기 독일을 배경으로 10세 소년의 성장과 첫사랑을 묘사합니다. 아버지는 실종 상태인 가운데 어머니 로지(스칼렛 요한슨 분)와 단둘이 살고 있던 조조는 집 2층에 숨겨진

조조 래빗

조조 래빗 인종, 성별, 종교, 국가, 장애, 성적 지향성 등을 놓고 갖가지 차별과 폭력이 벌어지는 작금의 세태. 그런 혐오의 시대에 히틀러를 외치는 이 영화는 그야말로 타이카 와이티티가 히틀러에게 날리는 빅엿이다. 아리아 순혈주의에 찌들어 있던 인간을 연기하는 게 마오리족 혼혈의 뉴질랜드 남자라니. 그 캐스팅부터가 히틀러 엿 멕인 거지. <문라이즈 킹덤>과 <인생은 아름다워>를 칵테일 마냥 섞어놓은 영화다. 초반부는 정말이지 깨발랄하다. <문라이즈 킹덤>뿐만 아니라 다른 웨스 앤더슨의 영화들이 연이어 떠오를 정도로 동화적인 색감과 발랄한 연출이 잘 살아있다. 귀여운 아이들이 어른들 사이로 숲과 들을 뛰놀며 벌이는 작은 소동들. 근데 그 아이들이 나치즘 광신도라는 게 동화라기엔 존

[조조 래빗] 나비가 들끓는 세상에서

[조조 래빗] 나비가 들끓는 세상에서 나치 소재의 영화로서 항상 손에 꼽는 작품은 인생은 아름다워였습니다. 물론 바스터즈 등 좋은 영화들이 많지만 홀로코스트 소재로 들어가면... 하지만 이제 조조 래빗을 더해야겠네요. 인생은 아름다워가 아버지의 이야기였다면 조조 래빗은 어머니의 이야기로 정말 눈물이 펑펑 ㅠㅠ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의 작품들과 트레일러때문에 신나게 금기를 부시는 반전영화인줄 알았다가 와...기조가 깔려있으면서도 너무 잘 만들었네요. 엄근진하신 분이 아니라면 누구에게나 추천드릴만한 작품입니다. 아카데미 조연상에 조조 래빗으로 스칼렛 요한슨이 올라가 주연상에 이어 두개나 올렸다고 구설수가 있었는데 아직 결혼이야기를 못 보고 있지만 조연상 후보에 충분히 올릴만하네요. 점점 멋진 언니가 되어 가시는 ㅠㅠ

헤일, 시저!, 2016

헤일, 시저!, 2016 옛 할리우드 전성기의 영화판을 다루는 영화인데, 그래서 그런 건지 어째 별의 별 장르 구색들을 다 갖춰놓은 신기한 영화. 그리고 종국엔, 영화 그 자체에 대한 헌사로 전체 서사를 끝맺음하는 영화. 쓰잘데기 없는 것들로 꽤 그럴 듯한 이야기 펼쳐나가는 말빨이 누가 코엔 형제 아니랄까 봐. 간단히 요약하면 영화 촬영 중 납치된 대배우를 되찾기 위해 해당 스튜디오의 총괄 프로듀서가 이리 뛰고 저리 뛰는 이야기다. 그러니까 그게 웃긴다. 아무리 이야기가 가벼워도 나름 납치극인 건데, 그걸 해결하는 게 형사나 탐정도 아니고 그냥 영화 총괄 프로듀서야. 근데 그 프로듀서 얼굴이 또 조쉬 브롤린이야. 이런 쓰벌. 그러니까 그런 게 웃긴 거다. 형사도 아니고 탐정도 아닌데, 영화 총괄 프로듀서에게서 범죄 소탕가의

결혼 이야기 - 인간적이며 생생한 ‘이혼 이야기’

결혼 이야기 - 인간적이며 생생한 ‘이혼 이야기’ ※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뉴욕의 극단 감독 찰리(아담 드라이버 분)와 배우 니콜(스칼렛 요한슨 분) 부부는 이혼을 결심합니다. 니콜은 외동아들 헨리(아지 로버트슨 분)를 데리고 친정이 있는 LA에서 배우 활동을 시작합니다. 당초 두 사람은 당사자만의 합의로 이혼에 이르려 하지만 니콜이 변호사 노라(로라 던 분)에게 소송을 맡깁니다. ‘결혼 이야기’ 아닌 ‘이혼 이야기’ 노아 바움백 감독이 각본, 제작, 연출을 맡은 넷플릭스 영화 ‘결혼 이야기(Marriage Story)’는 제목만 놓고 보면 1992년 작 동명의 한국 영화 ‘결혼 이야기’처럼 부부 소재의 달콤한 로맨틱 코미디처럼 보입니다. 서두에 찰리와 니콜이 배우자의 장점을 리스트로 뽑아 언급하는 캐릭터 소개까지는 그러합니다.

결혼 이야기

결혼 이야기 <결혼 이야기>라는 제목과는 상이하게, 니콜과 찰리가 겪어온 둘의 결혼 생활은 카메라가 담지 않은 영화의 바깥에만 존재한다. 영화 초반 스케치로 살짝 묘사 되기만 할 뿐, 둘의 결혼 생활 모습을 상세히 보여주는 과거 회상 장면 따윈 영화 속 그 어디에도 없다. 그리고 정작 영화는 '결혼 이야기'가 아니라 이미 갈라 서기로 마음 먹은 상태인 찰리와 니콜의 이혼 과정만을 담담히 보여 준다. 그런데도 왜 이 영화의 제목은 '이혼 이야기'가 아닌 '결혼 이야기'인가. 영화는 두 시간 내내 이혼의 과정을 성실하게 옮긴다. 국가마다 이혼하고 관련된 법과 그 과정이 서로 다를 것이라 대한민국 국민인 우리의 그것과는 세부적인 부분에서 차이가 날 수 있겠지만, 만약 이 영화를 보는 관객이 미국인이라면. 특히

마블의 [블랙 위도우] 티저 예고편!

마블의 [블랙 위도우] 티저 예고편!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페이즈 4의 첫 번째 작품이자 블랙 위도우의 원탑 솔로 무비,2020년 첫 포문을 여는 마블 스튜디오 작품인 그간 여러모로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 [블랙 위도우]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 됐습니다. 아무래도 블랙 위도우 캐릭터가 스파이 출신이다 보니 예고편에서 보여지는 액션 씬에서 흡사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나 [제이슨 본] 시리즈 느낌이 납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저]와 닮아있는거 같고요. 나타샤가 어떻게 소비에트의 스파이로 성장했는지를 전면적으로 다루기 보단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와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 사이에 잠시 팀 캡을 떠난 블랙 위도우의 이야기에 중점을 그린다고 합니다.레드 룸 이야기는 짧게 과거 회상으로 다

죠죠 래빗 트레일러

죠죠 래빗 트레일러 이 영화도 많이 기다렸습니다. 반신반의하면서요. 타이카 와이티티는 재미와 휴머니즘을 아는 감독이고, 그 비전을 좋아합니다만, 언젠가 넘어질 때가 되었다는 생각에 우려도 했지요. 허나 트레일러 보니 꼭 그렇진 않은 것 같습니다. 트레일러부터 방향이 보여요.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사람과 유대인 사람의 유대관계에 대한 이야기... 요런 이야기가 요즘 듬성듬성 보이는데, 생각해보니 게임계에도 이런 게 하나 나왔죠. 허나 기존의 암울함을 벗어 던지고, 일말의 휴머니즘을 잊지 않은 게 인상적입니다. [인생은 아름다워] 생각도 나고 말이죠. 우려되는 일이라면,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특유의 낙관 때문입니다. 이 분은 인간의 폭력성이나 어리석음도 낙관적으로 포용하며 나아가는 작품 특성을 보여

아이언맨 2 (Iron Man2 , 2010)

아이언맨 2 (Iron Man2 , 2010) "역시나 최고라고 생각은 하지만 살짝 아쉬운 면이 없지않아 있다. 미키 루크 캐릭터는 강하고 좋지만 그의 슈트가 생각보다 너무 약한 듯. 역시나 다음 타임라인이 기대 된다." MCU 시리즈 상으로는 네번째인 아이언맨 2. 솔직히 말하자면 1보다 강렬함은 살짝 덜 했다. 그래도 영화는 재미있었다. 한때 하워드 스타크의 동업자이자 미국 망명자인 소련 과학자 아들로 출연한 미키 루크의 캐릭터가 이 영화를 살렸을지도 모를 정도로 강렬한 캐릭터였다. 전기 채찍(전기인지는 모르지만)으로 모든걸 토막내는 모습과 나름 최고의 실력을 갖은 시큐리티 두 명을 단숨에 처리하는 것을 보면서 문무겸비가 이렇게 무서운거구나를 느꼈다. 뭐랄까... 토니 스타크의 슈트도 업그레이드 되었고, 또 S.H.I.E.L.D.(실드)

어벤져스 - 엔드 게임

어벤져스 - 엔드 게임 하고 싶은 이야기도 엄청 많고, 그것과 별개로 해야만 하는 이야기 역시도 엄청 많은 작품. 제작 단계에서 소식 들었을 땐 <인피니티 워>와 거의 연작 아닌 연작 구성이란 생각이 들어서, 과연 톤 조절이 얼마나 통일 되어있을까가 궁금했었다. 근데 막상 본 작품은, <인피니티 워>랑만 묶기엔 너무나 방대하다. 이건 그냥 MCU 영화 총정리인 거잖아. 열려라, 스포천국! 영화 튼지 얼마나 됐다고 10년을 끌어온 메인 빌런의 목을 댕강 자르며 시작하는 오프닝이 참으로 대쪽같다. 그러면서도 일종의 선언 같더라. '이 영화를 어떻게 상상하셨든 생각만큼 호락호락하진 않을 겁니다' 정도의 느낌. 아니, 막말로 시간 여행 같은 거 할 거라곤 생각했지만 이렇게 시작하자마자 우주 대마왕을 죽

포스트: 150개 | 1 / 15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9.49-49-g7cca080
  • 시가총액: 76,631,100
    • 게임 : $23,814,300.00
    • 영화 : $20,298,400.00
    • 에니메이션 : $11,250,700.00
    • 여행 : $7,677,400.00
    • 방송연예 : $6,305,900.00
    • 스포츠 : $6,147,100.00
    • IT : $1,027,500.00
    • 자동차 : $66,600.00
    • 쇼핑 : $35,900.00
인기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