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신해철

포스트: 51 개

25년 전 역사적인 [내일은 늦으리]

25년 전 역사적인 [내일은 늦으리] 1992년 10월 내로라하는 음악인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015B, 넥스트, 서태지와 아이들, 신승훈, 윤상 등 음악팬들이 열광해 마지않던 스타들이 결집한 기념비적인 순간이었다. 다섯 그룹과 여섯 명의 솔로 뮤지션이 출연한 공연은 8천여 명의 관객이 모여 성황을 이뤘다. 환경보호 의식 확산을 위해 기획된 콘서트 [내일은 늦으리]의 시작이었다. 얼마 뒤 11월에는 같은 제목의 음반이 출시됐다. 공연을 통해 먼저 선보인 출연자들의 창작곡이 실린 앨범이었다. 봄여름가을겨울을 제외한 모든 가수가 각자, 혹은 짝을 이뤄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노래를 만들었다. 수록곡 중에서는 넥스트의 '1999'가 가장 신선했다. 노래는 이상 기후로 완전히 제 모습을 잃은 가상의 지구를 묘사한다. 오후 2시

불후의 명곡 김현성-Here, I Stand for you

김현성 - Here, I Stand For You불후의 명곡2 전설을 노래하다 | 김현성 - Here, I Stand For You 오늘 무대는 굉장히 성공적이었어요!! 넥스트와의 호흡이 정말 좋았어요. 편곡도 좋았고 김현성 씨의 고음과 샤우팅도 좋았어요. 불현듯 김현성 씨의 유죄가 떠오르기도 했어요. 넥스트와 김현성 씨의 무대를 보니 신해철 씨가 더 보고 싶어지더라고요. Instagram post by Hyunsung Kim • Oct 3, 2017 at 2:33am UTC207 Likes, 17 Comments - Hyunsung Kim (@kim_hyunsung_giotto) on Instagram: “#넥스트 #김현성 #이런날이오다니 #행복한데마음저리다 신지 다리 올렸구나..간지다. 새우도

불후의 명곡 <김현성 - Here, I Stand For You>

김현성-Here I Stand for you (제목 클릭!) 바보처럼 요즘 세상에도 운명이라는 말을 믿어 그저 지쳐서 필요로 만나고 생활을 위해 살기는 싫어 하지만 익숙해진 이 고독과 똑같은 일상도 한 해 또 한 해 지날수록 더욱 힘들어 등불을 들고 여기 서 있을게 먼 곳에서라도 나를 찾아와 인파 속에 날 지나칠 때 단 한 번만 내 눈을 바라봐 난 너를 알아볼 수 있어 단 한 순간에 Cause Here, I stand for you (난 나를 지켜가겠어) 언젠가 만날 너를 위해 세상과 싸워 나가며 너의 자릴 마련 하겠어 하지만 기다림에 늙고 지쳐 쓰러지지 않게 어서 나타나줘 난 나를 지켜가겠어 언젠간 만날 너를 위해 (세상과 싸워 나가며) 너의 자릴 마련 하겠어 하지만

신동엽 정재형 '불후의 명곡' 문희준 황치열 MC딩동

신동엽 정재형 '불후의 명곡' 문희준 황치열 MC딩동 신동엽 정재형 '불후의 명곡' 문희준 황치열 MC딩동 '고 신해철' 전설을 노래하다 가요계의 마왕 신해철 3주기 특집 ==== 홍경민&두번째달 '일상으로의 초대' ==== 두번째달의 아름다운 선율과 홍경민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만나 탄생한환상의 세레나데.... "일상으로의 초대" ==== 김현성 '넥스트 - Here, I Stand For You' ==== 강렬하고 뜨거운 록사운드로 언제나 같은 자리에 서있는그대를 떠올리며.... ==== 몽니 '나에게 쓰는 편지' ==== 감성 모던 록 밴드, 매력적인 음색 ==== 박재정 '슬픈 표정 하지 말아요' ==== 마성의 저음, 박재정따뜻한 감성 발

불후의 명곡-故 신해철 특집 방영

불후의 명곡-故 신해철 특집 방영 `불후2`, 故신해철 3주기 특집 편성[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불후의 명곡' 故신해철 3주기 특집이 방송된다. 한 매체는 2일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 공개홀에서는 '불후의 명곡2' 신해철 3주기 특집으로 꾸며진다고 보 오늘 10월 21일 저녁 6시 5분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 故 신해철 씨 특집 방송해요. 유명 가수 분들께서 故 신해철 씨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며 신해철 씨를 추억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 생각해요. 불후의 명곡에서는 2015년 방송 이후 2년 만의 추모 방송이에요. 2년 전에 본방사수하며 울었던 기억이 나요. 불후의 명곡 홈페이지에 올라 온 미리보기 글을 읽으니 가수 분들의 무대가 굉장히 기대돼요. 오늘 저녁 6시

불후의 명곡-신해철 3주기 특집

링크 클릭 : 불후의 명곡 페이스북 페이지 [오늘 녹화] 독창적이고 소신 있는 음악으로 공감과 위로를 전한 이 시대 진정한 뮤지션이자, 우리들 마음속에 &#x

데뷔 25주년을 맞이한 불세출의 록 밴드 넥스트

데뷔 25주년을 맞이한 불세출의 록 밴드 넥스트 25년 전 이 무렵 신해철은 밴드 넥스트로 새로운 음악 여정에 오른다. 가수 데뷔의 구름판이 됐던 "MBC 대학가요제"에 밴드 무한궤도로 출전했으니 생소한 일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의 선택은 많은 이에게 의아하게 여겨질 만했다. 무한궤도 이후 발표한 두 장의 솔로 음반을 통해 인기 절정의 아이돌스타가 됐기 때문이다. 혼자서도 충분히 잘나가고 있는 그가 기존 모습을 뒤로 하고 다른 방식을 취하겠다니 신기하게 보일 수밖에 없었다. 신해철의 과감한 결정과 음악적 포부는 그룹 이름에서부터 드러났다. 그는 새롭고 실험적인 팀으로 애초에 그룹의 정체성을 확정하고 "New Experimental Team"의 머리글자를 모아 넥스트라는 이름을 지었다. 다소 부자연스러운 느낌이 있긴 하나 강령 하나만큼은 선명히 한

과거의 1월 음악계에는 무슨 일이?

과거의 1월 음악계에는 무슨 일이? 세월은 보이지 않는 큰 손으로 우리를 새해의 궤도에 올려놓는다. 가는 해를 바라보며 싱숭생숭했던 것도 잠시, 이제는 시간이 맞춘 일상에 다시금 몸을 태운다. 새로우면서도 여느 때와 다름없는 평범한 날들이 시작된다. 이렇게 또 세월의 이동을 담담하게 받아들인다. 음악계도 평상시처럼 활동을 이어 간다. 그동안 음악인들이 알게 모르게 손질해 온 노래들이 곳곳에서 나오기 시작한다. 하지만 연초에는 작품이 출시되는 속도가 급한 편은 아니며 출하량도 그리 많지 않은 것이 일반적이다. 연초는 워밍업 시즌이라 할 만하다. 2017년 1호 "다중음격"은 음악계의 예열이 완료되기를 기다리면서 지난날을 훑어본다. 과거 1월에는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살피며 음악계의 트렌드와 사건을 회고한다. 일일이 전망하기에는 역사가

간만에

검색질. http://www.whitepap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658 마녀사냥 일주년 기념이던가. 그때 마녀사냥 진행자들이 홍콩을 여행하며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 것을 봤는데 그 때가 그러니까 오라방 돌아가고 얼마 되지 않는 시기였지 싶다. 그래도 한 1년이 지났던가 싶네. 오라방과 우애가 깊었던 허지웅이 그 때 참 아슬아슬해 보였었다. 어...물론 우리도 아슬아슬 했고 아직도 그러긴 하지만. 어쨌든, 최대한 아슬하고 불안하며 아픈 티는 안내려고 했었던 허지웅의 모습과 행동과 말이 오히려 감추려고 했던 게 너무 티가 나서 이 사람들을 대체 어쩌면 좋을까 어쩌려고 그렇게 떠났단말인가 했던 기억이 슬며시 난다. 새해니까 3년째네. 우리가 괜찮아지려면 멀었지만 그래

민심을 알아주는 대중음악

민심을 알아주는 대중음악 노래는 창작자의 사상과 감정을 드러내는 데에 그치지 않는다. 나만의 이야기가 아닌 다른 사람도 겪거나 목격한 사실을 논할 때에 노랫말은 유대감을 갖게 하며 대중을 결속하게끔 만든다. 이런 노래는 나라가 어수선하고 사회가 험난할 때 사람들을 위로하고, 힘을 주며, 때로는 분노를 이끌어 낸다. 민중가요는 아니지만 민심을 알아주는 노래들이다. 몇몇 작품은 지금 같은 때에 더할 나위 없이 잘 어울린다. DJ DOC '삐걱삐걱' DJ DOC의 '삐걱삐걱'만큼 한국사회, 정치권, 기득권의 추악한 모습을 잘 나타낸 노래가 없는 듯하다. 국정논단 사태와 관련해 보도되는 뉴스는 코미디보다 더 웃기다. 국가의 꼴은 처참한데 정치인들은 자기 밥그릇 챙기는 데에만 급급하다. 돈 없고 백 없는 사람들은 운명을 받아들이며

포스트: 51개 | 1 / 5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8.36-4-gf56f529
  • 시가총액: 69,916,900
    • 게임 : $21,886,200.00
    • 영화 : $17,711,000.00
    • 에니메이션 : $10,648,200.00
    • 여행 : $7,091,900.00
    • 방송연예 : $5,955,600.00
    • 스포츠 : $5,804,500.00
    • IT : $725,900.00
    • 자동차 : $58,000.00
    • 쇼핑 : $35,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