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이스

포스트: 401 개

PS4 - 이스 9 클리어

이 게임 초반부터 문득 생각나는 게임 두 개가 있었다. 국산 게임 포가튼 사가, 창세기전 외전 템페스트. 당시 국산 게임들이 다 똥덩어리니까 꼽으려면 더 꼽을 수도 있겠지만… 요컨대 만들다 만 듯한 느낌이었다. 참… 쓰기 전에는 하고 싶은 말이 많았고, 막상 까려 하니 어디서부터 까야 할지도 막막하다. 하지만 솔직히 말하자면 그럭저럭 재미나게 플레이했다. 그래픽이 거지 발싸개 같은 거야 예고 때부터 말이 많았고 이걸 카바치려는 사람은 피도 눈물도 양심도 없는 사람임이 분명하다. 그놈의 중소기업 드립도 이젠 좀 질리고. 문제는 역시 최적화인데 패치 후 아돌이 파핑 댄스를 추는 일은 거의 사라졌지만 마을 내에서 플스 GPU에 바퀴벌레라도 침입한 듯한 프레임은 여전하다. 8편의 경우 비타로 먼저 발매되어

PS4 - 이스 9 초반

PS4 - 이스 9 초반 바빠서 못하다가 연휴라서 하고 있는데… 있는데… 몬헌 접고 이게 지금 잘하는 짓인지 모르겠다(?). 저런 장면도 잘 만들어야 이쁜 거지, 그래픽이 개똥 같으니까 마치 유령도시 같은 느낌만 든다. 던전만 해도 아무 것도 없이 황폐한 곳에 들어선 느낌이었다. 상자(오브젝트)가 부서지는 모션을 보고 씨발 감탄을…. 이전과는 달리 도시 자체를 크게 키워서 그 안에서 이것저것 꾸미려고 한 듯한데, 그냥 어설프게 이것저것 다른 게임들을 따라한 느낌만 준다. 그간 내가 했던 게임과 비교하면 위쳐 3편의 대도시. 구상 자체는 그런 느낌을 주려고 한 듯한데… 그래픽 탓에 너무 우울하고 사람이 적어 유령도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딱히 뭐가 진보했다는 느낌은 받지 못하고 외려 8편이 이런 구성이 없었던 점이 훨씬 나았

YS IX -Monstrum NOX- 오픈케이스

YS IX -Monstrum NOX- 오픈케이스 정면. 수량한정이라 쓰여 있으나 8편 때와 같이 수량 졸라 널널함. 우측은 수록곡 미니반. 후면. 후면 라벨 제거. 개봉. 게임 디스크, 또 음반, 프리퀄 소설, 현상수배 포맷의 삽화 7매(졸라 빡빡해서 잘 안 펴짐). 후면. 개봉. 다 처분하고 이거 남았다. 내가 좋아하던 이스는 죽었다고 느낀 8편부터, 좀 더 앞서서는 XP호환, VISTA 호환, 씨발 호환, 느금마 호환, 이 지랄하며 계속해서 이스 이터널 1, 2편을 찍어내던 시기부터 더 이상 수집도 안 하고 있는 것도 팔았다. 다만 이스의 책 포맷의 완전판을 구하지 못했던 것은 살짝 아쉽다. 더불어 게임 자체는… 그럭저럭 괜찮은데, 최적화가 개씨발이다. 시가에서 전투만 벌어지면 프

파치슬롯 이스1&2

파치슬롯 이스1&2 (나온지는 좀 된 물건인데, 오늘 동네에 들어와서...) 제조사로데오 스펙A+ART 베이스33.7G/50매 당선 확률1.보너스설정1: 1/595.8설정2: 1/585.1설정3: 1/574.9설정4: 1/565.0설정5: 1/555.4설정6: 1/546.1 2.ART설정1: 1/449.9설정2: 1/440.7설정3: 1/425.0설정4: 1/374.5설정5: 1/366.3설정6: 1/362.1 천장ART간 1280G 소화후 ART 당선- 보너스 당선으로 천장이 리셋되지 않음- 설정 변경시 천장은 800G로 단축 게임흐름 평상시 스테이지는 마을 < 성벽 < 초원 < 광산 < 신전 순으로 기대치가 증가 마을과 성벽이 기본.초원은 고

이스 9 예약 시작

이스 9 예약 시작 가격이 주제에(?) 상당히 세다. 팔콤 통판은 9800엔+세금인데, 어차피 직구하면 세금은 안 붙으니 같은 가격이다. 좀 해묵은 이야기를 해보려 하는데, 이번에 발매되는 9편과 전작인 8편의 삽화 담당이 나크비라는 사람으로 한국인이다. 이 사람은 소위 말하는 악질 페미니스트로 최근에는 한국인임에도 혐한 성향까지 지닌, 이제는 특별히 논란의 여지 없는 확정적인 문제적 인물이다. 이로 인해 불매 운운하는 이야기까지 있었다. 이미 오래전 이야기이다. 당시에는 별것도 아닌 일에 열을 올리고 있네, 싶었다. 다소 맥락은 다르지만 예전에 오버워치의 아나 담당 성우가 성폭행(추행?)을 비호하는 사람이어서 떠나가는 게이머들을 한심하게 보았었는데, 그것과 같은 느낌이었다. 굳이 같은 맥락을 찾자면 오타쿠

이스 vs 천공의 궤적

이스 vs 천공의 궤적 저는 팔콤을 통해 RPG의 정석을 배웠습니다. RPG 감성의 끝은 BGM이라는 것을 배웠지요. 팔콤의 두 RPG 세계관의 크로스오버 작품인 본 앨범에서 가장 빛나는 것은 두 세계관 속 주인공들의 빛나는, 그리고 명예를 건 사투 를 대변하는 BGM이었습니다. 게임 리뷰요? 언젠가 하겠지 뭐, 지금은 음악 좀 듣고요.

포스트: 401개 | 1 / 40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9.42-31-g8a81858
  • 시가총액: 75,226,000
    • 게임 : $23,406,700.00
    • 영화 : $19,693,900.00
    • 에니메이션 : $11,137,900.00
    • 여행 : $7,592,600.00
    • 방송연예 : $6,214,100.00
    • 스포츠 : $6,108,100.00
    • IT : $971,700.00
    • 자동차 : $65,200.00
    • 쇼핑 : $35,800.00
인기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