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http://pds27.egloos.com/pds/201710/25/65/b0061465_59f002f9e1620.jpg
http://pds27.egloos.com/pds/201710/25/65/b0061465_59f002f9e1620.jpg
http://pds27.egloos.com/pds/201710/25/65/b0061465_59f002f9e1620.jpg

[관전평] 9월 15일 LG:삼성 - ‘켈리 6이닝 1실점 10승’ LG, 2연패 탈출

LG가 최근 4경기 2무 2패에서 비롯된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16일 대구 삼성전에서 켈리의 역투와 이형종의 결승 홈런에 힘입어 5-2로 승리했습니다. ‘6이닝 111구’ 켈리, 3년 연속 10승 달성 켈리는 6이닝 동안 111구를 던져 4피안타 3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하며 KBO리그 3년 연속 10승에 성공했습니다. 2회말부터 6회말까지는 거의 매 이닝 위기를 맞이하면서도 실점을 최소화해 경기 운영 능력이 빼어났습니다. LG가 1-0으로 앞선 2회말 켈리는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선두 타자 피렐라의 우전 안타 이후 이원석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운 순간 포수 유강남이 원 바운드 변화구의 포구에 실패해 1사 2루 득점권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블로킹에 실패한 유강남의

[관전평] 9월 14일 LG:삼성 - ‘LG 타선 8잔루 남발’ 3-3 무승부

LG가 3-1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무승부에 그쳤습니다. 14일 대구 삼성전에서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습니다. LG는 최근 4경기에서 2무 2패로 매우 부진합니다. 4회초까지 1득점 6잔루 LG는 1회초 홍창기가 기민한 주루 플레이로 만든 우중간 2루타에 이어 1사 후 김현수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 득점했습니다. 하지만 2회초 상대의 어설픈 수비로 얻은 1사 만루 절호의 기회에서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1사 만루에서 홍창기는 초구 복판에 몰린 패스트볼에 파울에 그친 뒤 3구 삼진으로 물러났습니다. 그는 9월 무타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어 오지환의 맥없는 유격수 땅볼 및 산책 주루로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오지환의 되풀이되는 느슨한 1루 주루는 현재 LG 선수단이 얼마나

"스마트폰 수명, 7년으로 늘려라"

"스마트폰 수명, 7년으로 늘려라" "스마트폰 수명, 7년으로 늘려라"..삼성전자 큰일났다 지난 2014년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S5’ 제품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스마트폰의 수명과 직결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지원기간을 7년 이상으로 의무화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독일 등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일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 ‘갤럭시’ 등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업데이트 지원기간은 3년 안팎에 불과한데, 이용자의 보안 강화와 환경 문제해결을 위해 이를 2배 이상 늘려야 한다는 것이다.6일 독일 매체 씨티(c’t)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독일 연방정부는 유럽연합(EU) 측에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보안 업데이트 및 부품 지원기간을 최소 7년 이상으로 강제해야 한

[관전평] 8월 27일 LG:삼성 - ‘이민호 8이닝 1실점 5승’ LG, 3-1 역전승으로 2연승

이민호의 날이었습니다. LG가 27일 잠실 삼성전에서 선발 이민호의 인생투를 앞세워 3-1로 역전승하며 3연전을 2승 1무 위닝 시리즈로 마무리했습니다. 3위 삼성과 1.5경기 차로 벌리며 상대 전적도 6승 1무 5패로 앞섰습니다. 이민호, 첫 8이닝 소화하며 승리 이민호는 8이닝 4피안타 1사구 4탈삼진 1실점으로 프로 데뷔 후 한 경기 최다 이닝을 소화하며 5승을 수확했습니다. 전날 경기까지 불펜 필승조 이정용과 정우영이 이틀 연투해 이날 등판할 수 없는 가운데 이민호의 긴 이닝 소화는 너무도 훌륭했습니다. 볼넷이 없었다는 점도 고무적이었습니다. 이민호는 1회초 선취점 실점이 이날 경기 유일한 실점이었습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구자욱에 패스트볼이 가운데 높아 우측 2루타를 허용

[관전평] 8월 26일 LG:삼성 - ‘이재원 2안타 1타점 1득점’ LG, 4-3 역전승

LG가 2연패에서 벗어나며 2위를 되찾았습니다. 26일 잠실 삼성전에서 이재원의 활약과 불펜진의 호투에 힘입어 4-3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임찬규 4.1이닝 1실점 선발 임찬규는 4.1이닝 5피안타 1피홈런 2사사구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습니다. 1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구자욱에 던진 가운데 낮은 패스트볼이 우월 솔로 홈런으로 직결되어 선취점을 허용했습니다. 하지만 4회초에는 1사 만루 추가 실점 위기에서 박승규와 이학주를 연속 3구 삼진 처리해 틀어막았습니다. 박승규는 커브, 이학주는 바깥쪽 낮은 패스트볼로 차례로 헛스윙 삼진을 솎아냈습니다. 임찬규는 LG가 0-1로 뒤진 5회초 1사 후 마운드에서 내려갔습니다. 이닝 시작과 함께 김상수에 좌전 안타, 박해민에 우익선상

[관전평] 8월 25일 LG:삼성 - ‘고우석 또 블론’ LG 3-3 무승부로 연패 못 벗어나

LG가 마무리 고우석의 블론 세이브로 인해 연패 탈출에 실패했습니다. 25일 잠실 삼성전에서 3-3 무승부에 그쳤습니다. 현재 1위 kt에 3.5경기 차로 뒤진 3위 LG는 경기력의 극적인 반등이 없는 한 27년 만의 우승 도전은커녕 지난해와 비슷한 성적으로 시즌을 마칠 것으로 보입니다. 수아레즈 후반기 첫 QS 선발 수아레즈는 6이닝 6피안타 1사사구 5탈삼진 2실점으로 후반기 첫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하며 승리 투수 요건을 충족시켰습니다. 3회초까지는 제구가 되지 않아 매 이닝 득점권 위기를 허용한 가운데 2실점했으나 4회초 이후는 안정세로 반전했습니다. LG가 1-0으로 앞선 2회초 선두 타자 오재일에 초구 패스트볼이 가운데 높아 중전 안타를 맞았습니다. 1사 후에는 박승규에 볼넷을

소니 태블릿을 보며 수리할 권리를 생각하다

소니 태블릿을 보며 수리할 권리를 생각하다 그동안 침실용으로 쓰던 소니 태블릿 엑스페리아 Z3 태블릿에 문제가 생겼다. 배터리가 빵빵하게 부풀어 올랐다. 그냥 쓰기엔 아직 멀쩡한 제품이라 AS 방법을 알아봤지만, 소니 AS 센터에선 오래 전에 수리를 포기한 모양이다. 어쩔 수 없이,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배터리 부품만 따로 주문했다. 유튜브가 지배하는 세상에서, 이런 거 수리하는 건 일도 아니니까. 어린 시절 취미는, 남이 버린 물건을 주어와 고쳐 쓰는 거였다. 겉모습은 멀쩡한데 낡아서 버린 전자제품이나, 아직 쓸만한데 작은 고장 때문에 버려진 제품을 주워와 고쳤다. 남이 버린 물건이라 못 고쳐도 부담이 없던 탓이다. 운 좋으면 꽤 쓸만한 제품을 공짜로 얻는 기분이 들 때도 있고, 고친 제품을 인터넷 경매 사이트에 올려 용돈을 번 적도

[관전평] 6월 27일 LG:삼성 - ‘이영빈 데뷔 첫 홈런이 결승포’ LG 9-5 大역전승

LG가 0-5로 뒤져 패색이 짙던 경기를 뒤엎고 위닝 시리즈에 성공했습니다. 28일 대구 삼성전에서 채은성의 동점 만루 홈런과 이영빈의 역전 결승 홈런에 힘입어 9-5로 대역전승을 거뒀습니다. LG는 1위 싸움을 벌이는 SSG, 삼성 상대 원정 6연전을 3승 3패로 마무리해 성공적인 한 주를 보냈습니다. 정찬헌 1.1이닝 7피안타 4실점 선발 정찬헌은 7일의 충분한 휴식에도 불구하고 1.1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4실점(3자책)으로 뭇매를 얻어맞고 조기 강판되었습니다. 가운데 몰린 실투들이 얻어맞았지만 낮게 형성된 포크볼 등도 쉽게 맞아 나갔음을 감안하면 투구 습관이 노출된 것 아닌지 궁금합니다. 1회말 정찬헌은 경기 시작과 함께 3연속 피안타로 1실점한 뒤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닫았습

[관전평] 6월 26일 LG:삼성 DH - ‘차우찬 5이닝 2피홈런 7실점’ LG 1승 1패

LG가 더블 헤더에서 1승 1패를 기록했습니다. 27일 대구에서 펼쳐진 삼성 라이온즈 더블 헤더 1차전에는 10-5로 승리해 2연패에서 벗어나며 40승 고지에 선착했습니다. 하지만 더블 헤더 2차전에는 차우찬의 난조와 수비 붕괴가 겹치며 7-10 역전패를 당했습니다. 1차전 김현수 쐐기 홈런 LG는 더블헤더 1차전에서 4-4 동점이던 6회초 승기를 잡았습니다. 무사 1루에서 김민성의 땅볼 타구를 3루수 이원석이 가랑이 사이로 빠뜨리는 실책을 저질러 무사 1, 2루 기회가 마련되었습니다. 정주현의 희생 번트와 유강남의 3루수 땅볼 타점으로 5-4로 앞선 뒤 리드를 끝까지 지켰습니다. 승부는 7회초에 갈렸습니다. 선두 타자 이형종의 볼넷 이후 김현수가 우월 2점 홈런을 폭발시켜 7-4로 달아

"갤럭시 탭 A7"을 샀습니다.

"갤럭시 탭 A7"을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얼리 어답터도 아니고, 그냥 적당한거 사다 쓰고 있는 스타일 입니다. 다만, 그렇게 하다 보니 아무래도 저번에는 레노버에서 나온 2in1 타입 장비 쓰다 사리 나올 뻔 했습니다. 가격이 22만원인가 그랬는데, 윈도우 프로그램을 그대로 쓸 수 있다는 것 외에는 정말 아무짝에 쓸모가 없더군요. 게다가 워런티 끝나자 마자 비실비실 하더니......얼마 전 고장이 나버렸습니다. 덕분에 빨리 하나 사야 하는 상황이 되었고, 고민 끝에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하나 사게 되었습니다.  박스 더러운 것좀 보십셔;;;배송 업체나 판매자 보다는.....저희 집 앞이 문제였습니다;;; 소독제가 뭍더니, 저렇게 더러워 지더군요.  저 박스를 제거하면 드디어 탭 입니다. 사실 생각보다 매우

[삼성] 쨍하고 편한 스마트모니터 M7 32인치 UHD 4K, S32AM700

[삼성] 쨍하고 편한 스마트모니터 M7 32인치 UHD .. 메인 모니터 상태가 안좋아져서 32인치 UHD 4K로 교체하고 싶었지만 메이저 브랜드는 비싸서 기다리다 빅스마일 때 하나 구입해봤네요. 삼성이라 VA지만 정면에서만 보니 광시야각 기재를 믿고 질렀습니다. 보자마자 우선 베젤도 얇은 편이고 생각보다 더 커서 만족스러웠네요. LG의 베젤이 없는 패널은 빛샘 등의 문제가 있는 것도 있어서 ㄷㄷ 뒤는 베사홀이 있는데 거의 중앙에 가깝게 달려있어 모니터암에 걸기에 아주 좋았습니다. 전의 모니터인 크로스오버는 밑으로 쏠려있다보니 무게줌심도, 높이도 좀 아쉬웠는데 그래서 더 선택하기도 했네요. 스탠드 결합부위도 작고 분해상태에서도 깔끔해서 괜찮았습니다. 자체적으로 USB허브가 달려있어 스마트모니터답게 단독

삼성 TV 산업의 고민

TV 사업 속앓는 삼성, QD 주력화 어렵고 QNED는 뜬구름 (IT조선) 사실 코로나가 없었으면 삼성이 이정로도 몰릴(?)일은 없었을 것 입니다. 원래라면 LCD 산업의 구조조정이 있다치더라도 패널 가격의 급격한 상승장은 없었을 것이고, 중국 패널 업체들의 영향력이 커질 가능성은 낮았습니다. 차이나스타 같은 곳에 LCD 라인을 확실하게 확보하고 느긋하게 QD디스플레이건 마이크로 LED건 QNED건 연구해서 싼 LCD를 마켓팅 파워로 이익율 높게 잡아서 가고 다음에 프리미엄을 추구할 수도 있었을 것 입니다. 하지만 뭐 그런 세상은 오지 않았습니다. 반도체 시장의 부족으로 가격의 상승 덤으로 LCD 패널 수요가 늘면서 패널 제조사들의 협상력 강화.. 거기다가 경쟁사의 OLE

'화면 두 번 접고 늘리고' 이것이 스마트폰의 미래

'화면 두 번 접고 늘리고' 이것이 스마트폰의 미래 "화면 두 번 접고 늘리고"..이것이 스마트폰의 미래 삼성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위크2021에서 신제품 공개 (지디넷코리아=이정현 미디어연구소)삼성디스플레이가 미래 스마트폰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새로운 OLED 패널들을 한꺼번에 공개했다고 샘모바일 등 외신들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삼성전자의 새로운 디스플레이 패널은 미국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된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문 전시회 '디스플레이위크 2021' 행사에서 공개됐다.이번에 공개된 OLED 패널들은 우리가 미래에 어떤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볼 수 있을 지 알려준다. 새롭게 공개된 디스플레이에는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 패널 외에도 큰 접이식 패널, 화면을 두 번 접는 제품 등이 포함돼 있다. 화면을 두 번 접는 S-폴더블 OLED 패널 (사진=

[관전평] 5월 17일 LG:삼성 - ‘고우석 0.2이닝 3실점 블론 패전’ LG 치명적 역전패

LG가 4연승과 시즌 첫 3연전 스윕, 그리고 1위 탈환에 실패했습니다. 17일 잠실 삼성전에서 마무리 고우석 마지막 아웃 카운트 하나를 잡지 못해 1-3으로 역전패했습니다. ‘7이닝 무실점’ 켈리, 고우석 방화로 승리 날려 선발 켈리는 7이닝 2피안타 1볼넷 무실점의 올 시즌 최고의 투구를 선보였으나 고우석의 방화로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습니다. 켈리는 4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피렐라에 중전 안타를 맞기 전까지 출루를 허용하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이었습니다. 두 명의 주자를 출루시킨 이닝이 없었으며 득점권 위기도 맞이하지 않았습니다. LG 타선, 정주현 솔로포 외 무득점 패전 투수는 블론 세이브를 저지른 고우석이지만 LG 타선도 집중력 부재가 심각했습니다. 3회말 2사 후

[관전평] 5월 15일 LG:삼성 - ‘이민호 6이닝 무실점 3승’ LG, 14-4 대승으로 3연승

LG가 3연승에 성공했습니다. 경기 내내 비가 내리는 가운데 치러진 15일 잠실 삼성전에서 선발 이민호의 호투와 타선 대폭발에 힘입어 14-4로 대승했습니다. LG는 주말 3연전의 위닝 시리즈를 일단 확보했습니다. ‘6이닝 무실점 3승’ 이민호, 삼성에 설욕 이민호는 6이닝 2피안타 3사사구 5탈삼진 무실점으로 3승을 수확했습니다. 1일 대구 삼성전에서 4이닝 5피안타 3피홈런 3볼넷 7실점으로 난타당해 패전 투수가 되었던 아픔을 설욕했습니다. 3회초까지 1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완벽에 가까웠던 이민호는 LG가 4-0으로 앞선 4회초 첫 번째 득점권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2사 후 피렐라와 오재일에 연속 볼넷을 내줘 1, 2루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하지만 1일 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얻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