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유아인

포스트: 95 개

국가부도의 날

국가부도의 날 이 영화를 보며 아담 맥케이의 <빅 쇼트>를 떠올리지 않기란 거의 불가능할 것이다. 전체적인 컨셉과 이야기 구조는 물론 특정 캐릭터의 디테일까지도 유사하니까. 다만 <빅 쇼트>가 심각한 사회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면서도 시종일관 경공술하듯 발랄한 기운을 잃지 않는 블랙 코미디였던 데에 반해, <국가부도의 날>은 전체적으로 무겁고 가라앉아있다. 근데 사실 표절이든 단순 카피든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본다. 내가 <국가부도의 날> 연출권을 손에 쥔 감독이었어도 <빅 쇼트>를 레퍼런스로 삼지 않는 것. 그것이야말로 불가능했을 테니까. 스포일러의 날! 유아인이 연기한 캐릭터에서 <빅 쇼트>의 기운이 가장 강하게 느껴진다. 그의 캐릭터는

[국가부도의 날] 감정적인 경제공정

[국가부도의 날] 감정적인 경제공정 평이 그다지 좋지 않아서 넘길까 하다가 원데이프리패스와 유아인때문에 넣어서 봤더니....정말 실소와 퇴장 사이에서 갈등하게 만들어주네요. 최국희 감독의 작품은 처음인데 젊은 감독이 이렇게 옛스럽게 영화를 만들면 참... 시대와 상관없이 얼마든지 세련될 수 있는데 00년대즈음의 영화를 보는줄...신파와 함께 자본주의를 우습게 보고 미국이 악의 축이며 IF, 그것도 대안도 제시하지 못하고 중얼거리는(실제로) 역사영화라니 혹시나~했는데 역시나 실망입니다. 게다가 이게 숫자(근데 정말 너무 간단한 환율과 증시, 외환보유고만)와 합쳐졌다고 객관적이라고 말하는 관객들도 있어서 참...정답은 정해진 영화다 보니 그런 쪽으로 성향이 맞다면 추천드릴 수 있겠네요. 빅쇼트까지 기대한건 아니지만

국가부도의 날 - 감정적 과함에 오히려 재미가 부도난 영화

국가부도의 날 - 감정적 과함에 오히려 재미가 부도난.. 이 영화 역시 사실 반신반의 하는 영화였습니다. 제가 아무래도 이런 스타일의 영화를 무척 걱정하는 부분들이 많아서 말입니다. 국내에서는 이런 영화들에 관해서 좀 아직까지는 역량 부족에 시달린다는 느낌이 너무 강하기도 하고 말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 영화 역시 빼버릴까 하는 생각을 좀 했습니다만, 그래도 일단 한 번 보고 판단할 만한 가치가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리스트에 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사실 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에 관해서는 저보다 잘 아는 사람들이 많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대한민국의 금융위기가 터진 바로 그 때 이야기를 다루고 있기 때문이죠. 사실 그 이후에 벌어진 일들 덕분에 저도 사앙히 복잡한 인생을 살아가야 햇습니다. 그렇게

[국가 부도의 날] 모두가 결말을 알고 있는 ‘금융 재난 영화.’

[국가 부도의 날] 모두가 결말을 알고 있는 ‘금융.. ‘이 나라는 어쩌다가 지금 이 꼬라지가 되었나? 대한민국의 외환위기로 인해 IMF(국제통화기금) 구제 금융을 받기 시작한 1997년 당시의 급박했던 현장을 생생하게 담은 영화. 이 영화는 세 인물의 시점으로 그려진다. 금융위기를 예견하여 어떻게든 위기를 돌파해보려고 하는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 곧 국가 부도를 맞이할 것이라는 시대의 흐름을 독자적으로 파악하여 위기를 기회로 바꾸려는 윤정학(유아인), 그리고, 아무 것도 모른 채 그저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공장을 이끌어가는 갑수(허준호)’. 한국은행 한시현(김혜수) 팀장의 시점이 한국이 IMF에 구제 신청을 하느냐 마느냐로 급박하게 흘러가는 가운데, 나머지 두 인물의 시점으로 당시 대한민국의 상황을 생생하게 중계하는 구조로 흘러간다.

"국가부도의 날" 메인 예고편 입니다.

"국가부도의 날" 메인 예고편 입니다. 솔직히 이 작품은 좀 걱정거리이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워낙에 미묘하게 다가오는 지점들이 있는 작품이라서 말이죠. 제 인생을 엉망으로 만든 바로 그 사건이 아무래도 이 영화의 모티브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아무튼간에, 영화로 나온다고 하니 일단 리스트에 올리긴 했고, 보긴 볼 겁니다만 사실 매우 걱정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만큼 보고 싶다는 생각이 별로 안 들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느낌이 더 강해지면 정말 오랜만에 리스트에서 빼버리는 사건이 발생할 수도 있죠. 그래도 궁금한건 못 참겠더군요.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은 그럭저럭 괜찮아 보이긴 하네요.

"국가부도의 날" 스틸컷 입니다.

"국가부도의 날" 스틸컷 입니다. 이 영화는 궁금하면서도......다른 한 편으로는 걱정되기도 합니다. 일단 분위기는 참 묘하긴 하네요. 특히나 마지막 컷은.......

"국가부도의 날" 예고편 입니다.

"국가부도의 날" 예고편 입니다. 솔직히 이 영화는 좀 두렵기는 합니다. 제 인생의 한복판을 뒤흔들어 놓은 몇가지 사건중 하나인데, 솔직히 달갑게 다가오지 않는 것들중 하나라서 말이죠. (또 다른 사건들은 2002년 월드컵, 9.11 테러, 김일성과 김정일 사망 정도 네요.) 그래서 이 영화가 대단히 기묘하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제 인생의 행로를 엉망으로 만들고, 어떤 면에서는 지금의 인생을 만들어낸 사건중 하나이기도 하니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영화화 라니 정말 두려울 수 밖에요. 일단 그래도 한 번 지켜보기는 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은 그냥 그렇네요.

"국가부도의 날" 포스터들입니다.

"국가부도의 날" 포스터들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제 슬슬 공개 될 때가 되었죠. 이미지는 정말 강렬하네요. 두번째 이미지는 뭔가 미묘하게 다가오기도 하고 말입니다.

버닝 (2018)

버닝 (2018) 문예창작과 졸업생이지만 아르바이트로 살고있는 이종수는 우연히어릴 적 친구 신해미를 만난다. 해미와 종수는 서로 알아보고 근황을 물으며 술을 마신다.해미는 종수에게 자신이 아프리카 여행을 다녀올동안 자기 고양이에게 밥을 달라고 부탁한다.여행에서 돌아온 해미를 맞이하러 간 종수는 해미와 같이 여행을 다녀왔다는 벤을 만난다.벤, 종수, 해미는 셋이서 뒷풀이를 한다. 아르바이트로 연명하고 사고 친 아버지의 뒷처리에힘든 종수는 외제차를 끌고 다니며, 삶은 즐기는거다 는 태도로 살아가는 벤과 자신을 비교한다.해미와 벤은 급격히 친해지고, 종수는 벤의 집에 초대받았다가 벤의 화장실에서여자 장신구를 발견한다. 벤에게 위화감을 느낀 종수는 벤을 멀리하려하지만 해미는계속 벤과 만나고, 벤과 해미는 종수의 집인 파주 시골까

[영화] 버닝 BURNING

여기 귤이 있다고 믿는 게 아니라, 귤이 없다는 걸 잊어버리는 거야. 먹고 싶다는 간절한 생각만 있으면 돼. 그러면 입에 침이 고이고, 진짜 맛있는 귤을 먹을 수 있어. 지저분해서 눈에 거슬리는 비닐하우스들. 걔네들은 다 내가 태워주기를 기다리는 것 같아. 그리고 난 불타는 비닐하우스를 보면서 희열을 느끼는 거죠. 뼛속까지 울리는 베이스 버닝 감독 : 이창동 출연 :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문성근, 김수경. + 영화 버닝에서는 우물. 고양이.비닐하우스. 리틀헝거와 그레이트 헝거 등. 다양한 상징적 소재들이 등장한다. 그리고 관객에게 물음을 던진다.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그것들은 존재하는 것일까. 분명한 것은 진실은 오로지 스스로의 믿음뿐이라는 것

포스트: 95개 | 1 / 9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8.36-4-gf56f529
  • 시가총액: 70,496,000
    • 게임 : $22,051,400.00
    • 영화 : $17,934,600.00
    • 에니메이션 : $10,703,300.00
    • 여행 : $7,143,900.00
    • 방송연예 : $5,988,600.00
    • 스포츠 : $5,828,800.00
    • IT : $747,800.00
    • 자동차 : $58,200.00
    • 쇼핑 : $35,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