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디즈니

포스트: 596 개

[알라딘] 같지만 새롭게

[알라딘] 같지만 새롭게 알라딘은 어렸을 때라 자세히 기억하진 못해도 지금도 손에 꼽는 명곡인 'a whole new world'와 함께 로빈 윌리엄스의 지니가 너무나 좋아서 디즈니 작품 중에서도 탑에 드는 작품인지라 실사화가 사실은 걱정되어 기대를 완전히 낮추고 본 영화입니다. 그런데~ 의외로 괜찮네요~ 노래와 씬들이 거의 같긴 하지만 자스민의 심리가 좀 더 대두되며 여성영화적인 느낌마저 드는데 한 씬을 제외하면 나름 괜찮게 풀어갑니다. 물론 자스민 역의 나오미 스콧이 큰 일을... 데이트 무비로도 좋고 추억에 빠질 수 있는 작품이라 추천할만 하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선 알라딘 역의 메나 마수드는 좀 더 거리의 사람들같아서 괜찮았네요. 물론 잘생겼지만 애니보다는 노

알라딘

알라딘 이 영화를 보러 가기 전에 1992년도에 나온 원작을 보고 갔던 게 과연 잘한 건지 아닌 건지 확신이 잘 서지 않는다. 아무리봐도 비교당할 수 밖에 없는 운명의 리메이크 영화잖아. 결론적으로 말하면 원작보다 못한 것은 사실이나, 그렇게 나쁘게만 볼 작품은 또 아니란 생각이 든다. 이 영화에서 가장 후진 건 감독 선정 정도. 그 외에는 이렇다할 장점도 없지만 이렇다할 단점도 없는 영화거든. 작품에 대한 만족도는 크게 떨어졌던 것이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미녀와 야수>의 감독으로 빌 콘돈을 내정했던 디즈니의 선택은 짐짓 이해가 가능한 어떤 것이었다. 그래, 잘 쳐줘서 <신데렐라>의 케네스 브레너까지도 인정. 그리고 정말 많이 봐줘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덤보&g

알라딘- 의외로 지니가 가장 괜찮았다.

알라딘- 의외로 지니가 가장 괜찮았다. 스포일러가 있으니 울고불고 짜도 별수없습니다. 정글북에 이어 디즈니의 애니 실사화 프로젝트 영화 두번째 관람이군요. 이전에 덤보나 미녀와 야수도 그렇고 디즈니 실사영화들은 보고싶다고 생각은 하는데 간절하게 보고싶다는 동기부여가 잘안되서 챙겨보진않게되는군요. 유일한 예외는 라이온킹... 스토리야 애니메이션과 똑같이 흘러가고 약간의 차이정도만 있는정도입니다. 결국 이영화에서 볼것은 실사로 얼마나 잘 표현했는지가 관건인데 의외로 예고보고 걱정했던 윌스미스의 지니가 가장 마음에 들었네요. 비중도 늘고 생각보다 캐릭터도 잘 어울리고 노래도 잘하고 연애라인 타는것도 괜찮더군요. 알라딘은 너무 아저씨같은 인상이라 소년같은 느낌이 안들고 자파는 원작의 무시무시한 인상이 없고 순딩순딩한 인상이라 비주얼에서 이미

알라딘 - 요즘 영화가 요구받는 미션을 모두 해결하면서도 재미있는 작품

알라딘 - 요즘 영화가 요구받는 미션을 모두 해결하.. 이 영화도 개봉 시즌이 되었습니다. 사실 가장 걱정 되는 작품중 하나이기도 한 것이, 아무래도 덤보가 지나간 자리가 처참했기 때문입니다. 최근에 디즈니의 실사 영화들이 좀 미묘한 경향을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고전 애니메이션을 실사화 한 케이스의 경우에는 정말 이상한 면들을 드러내는 경우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무래도 이 영화가 한계를 너무 강하게 드러내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결국 이 영화가 앞으로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실사화의 또 하나의 문제가 될 지 봐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가이 리치는 정말 묘하게 다가오는 감독입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가이 리치를 처음 알게 된 것은 마돈나의 남편이라는 사실 이었습니다. 그만큼 가이 리치에 관해

알라딘, 1992

알라딘, 1992 어떻게보면 <신데렐라>의 성반전 버전인 셈이다. 미천한 신분 또는 좋지 않은 상황에 놓인 주인공이 자신이 감히 쳐다볼 수도 없는 왕족에게 반해 요술 전공 조력자의 힘을 빌어 그 사랑을 쟁취하는 이야기니까 말이다. 다만 앞서 말했듯 인물들의 성별이 반대로 설정되어 있다는 게 특이점. 디즈니 프린세스 라인업 중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는 자스민의 영화이기도 하다. 1992년에 나온 디즈니 애니메이션 여주인공 치고 꽤 진취적인데다 기존 디즈니 프린세스들과는 확연히 다른 스탠스를 취하고 있는 인물처럼 보이거든. 일단 남성중심사회에서 왕족으로서 인정받으려 하는 것도 그렇고, 특별한 능력은 없지만 목적 달성을 위해서라면 관능적인 미인계를 쓸줄 안다는 점에서도 그렇고. 이 캐릭터를 가이 리치가 어떻게

알라딘(Aladdin, 2019)

알라딘(Aladdin, 2019) 디즈니가 과거 르네상스 시절 작품들(물론 그 이전 시대 것들도)을 하나씩 실사화 해서 수명연장을 꾀하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실사판 알라딘을 봤습니다. 사실 원작이라 할 수 있는 애니메이션 1992년작 알라딘의 경우 당시 개인적으로 굉장한 기대를 가지고 개봉일에 극장에 갔는데 말이죠...영화 끝날 때 상당한 실망을 했던 기억이 있네요. 그 결정적인 이유는... 주인공인 알라딘이 너무 속물 근성을 가진 캐릭터로 나와서 도저히 공감을 못하겠더라구요. 특히 왜 저넘이 '진흙속의 다이아몬드'인지 여전히 이해가 안가고 있습니다. 물론 극중에서 나름 좋은 성품을 가진 것으로 묘사하려는 부분은 있지만 그것들도 너무 작위적으로 느껴졌고 마지막 소원을 통해 적당히 마무리하는 느낌이 너무 컸어요. 그러나 알라딘의 영상

[Orlando] Disney World 디즈니 월드 다녀와서

[Orlando] Disney World 디즈니 월드 다녀와서 올랜도에 위치한 디즈니 월드에 다녀왔습니다. 이미 기억은 흐릿해지기 시작했지만 기억을 살려 적어봅니다. 어디까지나 해외여행에 익숙하지 않은 초짜가 땅바닥 짚어가면서 적은 내용이고, 이미 준프로에 가까우신 분들이 많으니 참고만 하여 주시고 디테일이나 진위 증명은 꼭 ! 검색을 하셔요... 저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ㅠㅠ 디즈니 월드에 방문에 필수적인 것은 디즈니 월드 티켓과 숙소입니다. 디즈니 월드 홈페이지https://disneyworld.disney.go.com/숙소 디즈니 월드는 방대하기 때문에 놀이동산 안쪽부터 근교까지 수많은 숙소 선택지가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디즈니 월드 공식 홈페이지에서 디즈니 월드 리조트를 예약하시길 강력하게 추천드립니다. 디즈니 월드 리조트로 이름 붙여진 숙소들은 올랜

"알라딘" 실사판 예고편 입니다.

"알라딘" 실사판 예고편 입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솔직히 좀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입니다. 나름대로 괜찮아 보이기도 하지만, 덤보를 봐서는 디즈니가 아직까지도 상황에 따라 매우 갈리는 느낌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들기도 해서 말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 영화에 관해서 아무래도 미묘하게 다가오는 지점들도 좀 있는 상황입니다. 그래도 일단 적어도 이 영화가 망하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도 어느 정도 들긴 합니다. 덤보의 상황을 보고서 그냥 두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나마 자파가 멋져서 보게 될 것 같기도 합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이미지는 좋네요.

포스트: 596개 | 1 / 59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8.36-4-gf56f529
  • 시가총액: 73,474,400
    • 게임 : $22,909,900.00
    • 영화 : $19,024,800.00
    • 에니메이션 : $10,983,300.00
    • 여행 : $7,443,200.00
    • 방송연예 : $6,139,800.00
    • 스포츠 : $5,984,900.00
    • IT : $887,900.00
    • 자동차 : $61,400.00
    • 쇼핑 : $35,700.00
인기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