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디즈니

포스트: 658 개

알라딘 (Aladdin.2019)

알라딘 (Aladdin.2019) 1993년에 디즈니에서 나온 동명의 애니메이션을, 2019년에 디즈니에서 ‘가이 리치’ 감독이 실사 영화로 만든 작품. 내용은 ‘아그라바 왕국’에서 살던 좀도둑 ‘알라딘’이 우연히 ‘자스민’ 공주와 만나 사랑에 빠졌다가, 궁중 마법사 ‘자파’에게 붙잡혀 3가지 소원을 들어주는 마법의 램프를 찾아오면 부자로 만들어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사막의 동굴에 들어갔다가 우여곡절 끝에 본인이 램프의 주인이 되어 램프의 정령 ‘지니’와 만나 3가지 소원을 직접 빌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본작은 애니메이션 원작의 실사 영화지만, 본편 스토리는 애니메이션을 완전히 따라가는 게 아니라 실사 영화판의 어레인지가 들어가 있다. 히로인인 ‘자스민’ 공주의 분량이 대폭 증가되면서 상대적으로 주인공인 ‘알리딘

겨울왕국 2 (Frozen II, 2019)

겨울왕국 2 (Frozen II, 2019) 다행히 영화 보기 전 기대치 조절에 성공했습니다. 스포일러는 약간 당했지만 이미 어느정도 OST에서 유추 가능한 부분이었기도 했으니 참을만 했구요. 전작이 예상외로 너무 성공했기 때문에 후속작 자체가 매우 다루기 어려운 면이 많았으리가 생각됩니다. 그런데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나름대로 대범한 결정을 내린 것 같네요. 이하는 스포일러가 있으므로 원치 않으시면 뒤로 가기를 하시길... 우리는 인기 캐릭터라 해도 후속작이 계속 나오며 사골을 우리다 보면 캐릭터성을 다 까먹어서 몰락하는 모습을 많이 봐 왔죠.예를 들면 사골의 대명사 슈렉이라던가...몬스터 호텔의 마비스 같은 경우...디즈니도 비디오용으로 출시한 후속작들의 경우 그런 경우가 꽤 됩니다. 그런 추한 모습이 나오기 전에 엘사는 신화적인

[애니] 겨울왕국2

[애니] 겨울왕국2 문화의 날이라, 5시에 퇴근(인데 이것저것 하다 5시 40분쯤 나왔..)하고 바로 가서 6시 10분 상영 보고 왔습니다. 어린아이들도 꽤 많았는데 다행히 상영중엔 조용하더군요! 비쥬얼적인 면에서는 충분히 합격점이었습니다만, 스토리가 아무래도 1편보단 좀 밋밋한 느낌입니다. 1편은 나름 반전도 괜찮았고 엘사와 안나의 캐릭터가 굉장히 입체적이고 메인도 계속 바뀌어서 이야기의 흐름이 굉장히 좋았다고 기억하는데, 이번 작에서는 그저 한방향으로만 흐르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위기에서 긴장감도 안 느껴지고 특히 결말부는 해피엔딩을 위해 작위적으로 준비된 느낌을 받았습니다. 안나가 아란델의 병사를 설득할 때... 너무 순식간에 설득되어서 당황했네요. 노랫말 자막은 의역이 많고 중간중간 잘

[겨울왕국2]의 두가지 특징!

[겨울왕국2]의 두가지 특징! 안녕하십니까?영화의 정론, 철심장입니다,겨울왕국2가 개봉되었지요. 지난 주말에 보고왔습니다.뮤지컬 공화국이란 소리를 들을 정도로 뮤지컬에 큰 호응을 보이고 잇는 한국에서 개봉며칠만에 벌써 400만을 돌파했다죠거두절미하고 이번 겨울왕국2를 보니 두가지의 특징이 두드러집니다. 첫째는 애니메이션이라기보다는 완벽한 뮤지컬에 가깝다는 것이고둘째는 그래픽이 실사모션에 중점을 두어 모션은 더 실감나지만 인형이 움직이는 것같은 느낌이 난다는 것이죠 첫째 뮤지컬 문제는, 겨울왕국1은 애니메이션에 뮤지컬 형식을 입힌 작품이라고 함이 맞습니다.그러나 이번 겨울왕국2는 뮤지컬에 애니메이션을 입힌 작품이라고 해야 맞을 정도죠.본격적인 뮤지컬 작품같다는 얘깁니다,1편이 애니메이션 중간에 뮤지칼을 넣은 작품인 반면에 2는 아예 전

겨울왕국 2 보고 왔습니다.

겨울왕국 2 보고 왔습니다. 다들 보셨겠고 보시리라 생각.. 올라프가 1탄에 비해 더 웃깁니다. 마치 앤트맨에서 상황 설명해주는 립싱크 파트가 생각나는 신이 극중과 쿠키까지 나옵니다 안나의 비중이 좀 떨어지고 엘사가 좀 더 주도적으로 극을 이끌어가고 크리스토프 의 비중도 상대적으로 1탄보다 떨어집니다. 80년대 마이클잭슨 시대의 뮤비를 패러디한듯한 크리스토프의 솔로 파트가 갠적으로는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 이부분은 세대 혹은 개인적인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듯합니다. 일단 기억에 남은 노래는 없는데 그래도 좋은 노래들이라 귀에 자주 들리면 오래들을것 같은 곡들이 즐비합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금방 지나가서 어느새 종료..

겨울왕국2

겨울왕국2 일단, 전작인 <겨울왕국>을 그리 재미나게 보지 못했다. 이유는 잘 모르겠다. 'Let it go'를 위시한 뮤지컬 넘버들은 모두 좋았다. 근데 이야기가 너무 뻔해서? 한창 <주토피아>나 <주먹왕 랄프>처럼, 기존 이야기 전개나 설정을 뒤집은 디즈니 작품들을 보고 있을 때라 이 전형적인 왕국 이야기에 질린 탓이었을까? 근데 그렇게 따지면 또 <라푼젤>은 겁나 재밌게 봤었단 말이지. 하긴, 또 생각해보면 <라푼젤>에서 가장 매혹당한 부분은 그 화려한 비주얼과 캐릭터의 매력 때문이었다. <겨울왕국>의 비주얼은? 물론 디즈니 애니메이션 사업부의 CGI 기술력이야 말해 뭐할까 싶을 정도지만, <라푼젤>의 주인공 머리카락 묘사나 거대 규모

디즈니 +의 "만달로리안" 관련 잡지 커버와 스틸컷 입니다.

디즈니 +의 "만달로리안" 관련 잡지 커버와 스틸컷 .. 이 작품도 슬슬 나올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이거 덕분에 디즈니 +를 가입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고 있죠. 솔직히 제가 스타워즈에 바랐던게 이런 작품이긴 합니다.

"라푼젤"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라푼젤"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이건 정말 중고로 구한 케이스 입니다. 사실 사려다 지금까지 망설였죠. 아웃케이스가 좀 찌그러지긴 했는데, 중고니까요. 서플먼트가 의외로 좀 됩니다만, 음성해설은 없습니다. 디즈니 초기 타이틀이다 보니, 내부 이미지는 아웃케이스 재탕 입니다. 그래서 후면 안 찍었죠. 디스크는 초기 이미지 답게 반쪽만 나온 상황입니다. 사실 이게 더 멋지긴 했어요;;; 내부 이미지는 작품에 나온 건 아닙니다. 뭐, 그렇습니다. 결국 이 타이틀을 샀네요.

포스트: 658개 | 1 / 65


Links
  • Privacy Policy
  • Terms of Use
  • XHTML
  • CSS
  • 2019.49
  • 시가총액: 75,761,900
    • 게임 : $23,567,200.00
    • 영화 : $19,912,400.00
    • 에니메이션 : $11,177,500.00
    • 여행 : $7,630,400.00
    • 방송연예 : $6,244,600.00
    • 스포츠 : $6,131,000.00
    • IT : $993,700.00
    • 자동차 : $66,200.00
    • 쇼핑 : $35,800.00
인기 포스트